2020-05-24 (일)

  • 구름조금동두천 19.6℃
  • 구름조금강릉 21.5℃
  • 구름많음서울 19.0℃
  • 맑음대전 22.4℃
  • 구름많음대구 25.1℃
  • 구름많음울산 25.5℃
  • 박무광주 18.7℃
  • 흐림부산 19.5℃
  • 구름많음고창 18.6℃
  • 흐림제주 24.0℃
  • 구름많음강화 15.5℃
  • 맑음보은 21.5℃
  • 맑음금산 20.8℃
  • 흐림강진군 19.6℃
  • 구름많음경주시 25.1℃
  • 흐림거제 20.6℃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서울시의사회 “서울 공공의대 추진 반대”

21일 성명서, 공공보건의료기관 확보 및 재정적·행정적 지원에 주력해야

서울특별시의사회(회장 박홍준)는 최근 박원순 서울시장이 감영병 대응을 위한 공공의료에 특화된 의과대학 설립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 21일 성명서를 내고 “K-방역의 성공을 위해서라도 공공의료와 민간의료의 유기적 협력은 지속되어야 할 것이지만 공공의대 설립만이 공공의료를 살리는 만능열쇠라는 허구에서 시급히 깨어나야 한다”고 공공의대 설립 추진에 대한 반대의견을 강력히 밝혔다.


서울시의사회는 “현재 대한민국의 공공보건의료는 공공과 민간의 협력 체제로 이뤄져 있다. 공공의대의 설립보다는 현재 민관 합동으로 구성된 공공보건의료체계를 보다 효율적이고 내실 있게 운영하는 것이 더 시급한 과제”라고 지적했다.


서울시의사회는 특히 공공의료기관과 민간의료기관이 큰 두 축을 이뤄 코로나 19라는 전대미문의 감염병 위기를 성공적으로 극복해나가고 있는 현실을 외면하지 말라고 주장했다.


서울시의사회는 “오로지 환자의 건강과 삶의 질을 향상시키려는 의료진들의 노력이 있을 뿐, 감염병 사태의 현장에서 환자를 돌보는 의료진에게 공공과 민간이라는 표식이 따로 있는 것이 아니다”며 “지방자치단체는 공공보건의료법에도 명시돼 있듯이 공공보건의료기관의 확보 및 재정적, 행정적 지원에 주력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끝으로 “현재 진행 중인 코로나19 위기가 채 마무리되기도 전에 또 다른 공공의대설립 논란을 부추기는 것은 옳지 않은 일”이라며 “서울시가 공공보건의료 지원을 위해 협력을 요청한다면 본 회는 지금까지와 같이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