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1 (목)

  • 맑음동두천 10.8℃
  • 구름조금강릉 8.6℃
  • 맑음서울 12.8℃
  • 맑음대전 13.0℃
  • 흐림대구 13.7℃
  • 흐림울산 13.0℃
  • 맑음광주 14.1℃
  • 흐림부산 13.9℃
  • 맑음고창 10.8℃
  • 구름많음제주 15.6℃
  • 맑음강화 11.1℃
  • 맑음보은 9.7℃
  • 맑음금산 10.7℃
  • 맑음강진군 12.2℃
  • 구름많음경주시 12.7℃
  • 흐림거제 14.2℃
기상청 제공

병원/의원


국립대병원 작년 경영성적 대체로 양호

전남대병원 · 경북대병원 · 전북대병원 흑자전환

전국 국립대병원 11(분당서울대병원 포함) 기관 중  충남대병원이 적자경영으로 전환된데 반해 전남대병원, 경북대병원, 전북대병원이 흑자로 전환된 데다 당기순이익의 증감률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공공기관경영정보시스템에 공시된 국립대학교병원 11곳의 2018년과 2019년 재무제표 중 포괄손익계산서 일부를 분석한 결과 당기순이익이 적자지속 4흑자지속 3적자전환 1흑자전환 3곳인 것으로 조사됐다.


 적자를 이어온 곳은 서울대병원, 경상대병원, 제주대병원, 강원대병원이었다.

 

이 중 제주대병원의 경우 당기순이익이 2018년에는 -191,100만원의 손실이 발생했다가 2019년에 약 4배 증가한 -788,000만원의 손실을 기록했다. 또 강원대병원의 손실은 재작년에 -448,300만원이었다가 작년에 약 27,000만 증가한 -475,000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병원은 재작년에 -73,400만원의 손실이 발생했지만, 2019년에 57.8% 수익이 증가해 -31,000만원 손실에 그쳤다.

 

경상대병원은 2018(-304억원)에 비해 13% 감소한 -264억원의 손실을 기록했지만, 여전히 손실비가 다른 병원에 비해 월등히 높았다.

 

2018년에 459,800만원의 순이익을 기록한 충남대병원은 작년에 -41,200만원의 손실이 발생해 적자로 돌아섰다. 이는 109%나 감소한 셈이다.

 

반면 흑자로 전환된 곳은 전남대병원, 경북대병원, 전북대병원이다.

 

전남대병원은 2018년에 -156200만원의 손실을 기록했지만, 그 다음해에 172,600만원의 순이익을 내며 흑자로 돌아섰다.

 

경북대병원과 전북대병원도 각각 2018년도에 -448,000만원, -711,800만원의 손실을 기록했지만2019년도에는  17,100만원, 111,000만원의 순이익을 냈다.

 

흑자를 유지하고 있는 병원은 부산대병원, 분당서울대병원, 충북대병원이다.

 

작년 부산대병원은 2018(218억원)에 비해 14.6% 증가한 2498,000만원의 흑자를 내 11개 병원 중 가장 많은 순이익을 거뒀다. 충북대병원도 2018(52억원)과 비교해 17.2% 증가한 614,600만원의 흑자를 이어갔다.

 

분당서울대병원도 흑자를 지속하고 있지만, 재작년(121억원)에 비해 26.7% 감소한 889,900만원의 아쉬운 성적표를 기록했다.

 

그래도 병원들의 전체 전년 당기순이익을 계산해보니 순항인 것으로 최종 나타났다. 2018년에 11개 병원들은 평균 691,500만원의 적자를 기록했지만, 2019년에는 322,400만원의 순이익으로 반등해 적자에서 흑자로 전환됐다.

 

총 수익 TOP5 병원은?

 

2019년 국립대병원 11곳의 총 수익은 64,797억원으로, 201859,078억원보다 5,718억원(9.7%) 증가했다.



그중 가장 많은 수익을 거둬들인 5개 병원은 서울대병원 부산대병원 분당서울대병원 전남대병원 경북대병원이다.

 

작년에 1조 3,210억원의 총수익을 낸 서울대병원은 매출 1조 1,380억원과 영업이익외 수익 1,825억원 발생했고, 8,966억원의 총수익을 번 분당서울대병원도 매출 7,988억원과 영업이익외 수익 977억원을 내서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부산대병원과 전남대병원은 각각 2019년에 9,140억원, 7,779억원의 수익을 거뒀다.

 

경북대병원은 20185,830억원이었다가 2019년에 6,484억원의 수익을 내 11개 병원 중 가장 높은 증감율(11.2%)을 기록했다.


매출원가 대신 판관비로 책정한 곳은 분당서울대병원과 강원대병원이다.


강원대병원 재무팀 관계자는 타 국립대병원과 다르게 원가분석시스템 작동에 어려움을 겪어 매출원가를 책정하지 못했고, 이에 판관비로 기재했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