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4 (화)

  • 맑음동두천 1.2℃
  • 맑음강릉 3.9℃
  • 맑음서울 5.4℃
  • 박무대전 3.3℃
  • 맑음대구 4.6℃
  • 맑음울산 6.9℃
  • 박무광주 4.9℃
  • 맑음부산 9.0℃
  • 흐림고창 0.3℃
  • 맑음제주 8.9℃
  • 맑음강화 3.2℃
  • 맑음보은 -0.3℃
  • 맑음금산 0.0℃
  • 구름조금강진군 2.4℃
  • 구름많음경주시 2.0℃
  • 맑음거제 7.4℃
기상청 제공

제약/유통


셀트리온, 7월말 인체 투여 가능한 제품 개발할 것(Ⅱ)

치료제 개발, 중요한 첫 단추 뀄다



셀트리온그룹(회장 서정진, 이하 셀트리온)은 23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개발의 현 상황 및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에서 셀트리온은 환자 혈액 중 항체 유전 정보를 가진 DNA를 추출한 후 유전자 증폭과정으로 항체 발굴에 필요한 후보군 300종을 발굴했으며 1차 항체 후보군으로 선정한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지난달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개발을 공식화한 후 서울대병원 등 의료기관의 협조로 회복환자의 혈액을 우선 확보하고 바이러스의 인간세포감염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바이러스표면단백질(스파이크)’을 무력화할 항체를 찾기 위해 노력했다”며 “1차 항체 후보군 선정을 완료하고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포를 이용한 시험관 내 중화능검증법을 질병관리본부를 주기관으로 충북대학교를 보조기관으로 협업해 진행함으로 2차 후보 항체군 선별작업에 돌입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본 검증법을 통해 선정된 후보 항체는 동물 모델에서 치료 효능, 항체 고유 특성 평가 등 일련의 추가 검증과정을 거쳐 최종 항체 선정으로 진행하며 자체 특허기술인 ‘고발현 벡터’ 적용한 세포주, 생산 공정, 제품 품질 보증 위한 분석법, 임상 적용될 제형 등의 개발을 거의 같은 시기에 시행해 비임상 및 임상 진입을 최대한 앞당길 계획이다”라며 “빠르면 7월말부터 인체 투여 가능한 제품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하면서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의할 예정이며 유럽의약품청(EMA), 미국 식품의약품국(FDA) 등 해외 주요 허가기관도 코로나19 관련 신약 개발에 나선 업체에 최대한의 지원을 약속했기 때문에 글로벌 임상 계획도 병행해 치료제의 신속한 해외 공급을 준비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회사 관계자는 “대량생산 능력도 확보했기 때문에 치료 물질에 대한 대규모 인체 임상 수용이 발생해도 자체적으로 충분한 대응이 가능하며 유사시에는 CMO 파트너도 가용해 물량공급에 대비할 계획이다”라며 “최근 질병관리본부의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한 국체과제 ‘2019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용 단클론 항체 비임상 후보물질 발굴’ 사업에 우선 순위 협상대상자로 선정돼 치료제의 신속 개발을 위한 민관협력 체계를 확고하게 구축했다”고 말했다.

이어 “셀트리온은 항체의약품 개발에 성공해 글로벌 상업화를 완료할 만큼 글로벌 수준의 안정적이고 독보적인 항체 개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며 “셀트리온 전 연구진은 하루라도 빨리 해당 치료 물질 개발을 완료해 세계적인 위기 상황에서 꼭 필요한 의약품을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