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4 (화)

  • 맑음동두천 7.0℃
  • 맑음강릉 9.4℃
  • 맑음서울 10.2℃
  • 박무대전 7.7℃
  • 맑음대구 9.3℃
  • 맑음울산 11.2℃
  • 박무광주 7.0℃
  • 맑음부산 13.9℃
  • 맑음고창 4.4℃
  • 맑음제주 12.6℃
  • 맑음강화 9.9℃
  • 맑음보은 5.5℃
  • 맑음금산 5.7℃
  • 맑음강진군 8.3℃
  • 맑음경주시 8.0℃
  • 맑음거제 11.6℃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의협 “배은망덕한 토사구팽, 즉시 철회해”

23일 성명서, 감염확산 책임 의료계에 전가마라

대한의사협회는 23일 성명서를 통해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실패에 따른 감염 확산 책임을 의료인과 의료기관에 전가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최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요양병원이 명령을 위반해 집단감염이 발생할 경우 손해배상 청구를 검토하겠다고 밝혔고,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코로나19 감염자의 접촉자 명단을 누락했다며 분당제생병원에 대해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을 거론하고 형사고발하는 한편 손해배상 청구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의협은 “문자 그대로 은혜를 배신하고 베풀어 준 덕을 잊는 몰염치한 작태가 아닐 수 없다”며 “감염병 방역의 본질은 주체인 국가가 감염원으로부터 자국민을 보호하는 데에 있다. 그러나 정부는 1월 말부터 대한의사협회의 지속적인 권고에도 불구하고 감염원 유입을 차단하지 않았고 그 결과는 9000명에 육박하는 확진자 수와 100명이 넘는 무고한 국민의 죽음으로 돌아왔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단 한 번도 이러한 상황에 대해 사과하거나 잘못을 인정하지 않았다”며 “오히려 섣불리 종식을 말하고 나아가 행사를 하자며 국민을 위험으로 내몰고 뒤늦게 방역의 주체는 국민이라며 책임을 떠넘겼다”고 비난했다.


의협은 비록 방역에 실패했지만 사회 질서 유지와 피해 최소화로 우리나라가 국제적 모범으로 평가 받는 이유는 정부가 잘해서가 아니라 시민이 솔선수범하고 의료진과 의료기관이 몸을 아끼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입장이다.


의협은 “특히 의료진은 스스로 코로나19에 감염되거나 자가격리될 수 있음에도 자발적으로 나서고 있으며 의료기관은 휴업과 폐쇄로 인한 피해를 감수하고 있다”며 “국민의 건강을 지키기 위한 사명감으로 묵묵히 이 신성한 과업을 수행하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런 와중에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일제히 감염이 확산되는 것을 의료진과 의료기관의 과실로 돌리고 형사고발과 손해배상을 운운하며 책임을 전가하려 들고 있다”며 “그야말로 물에 빠진 사람을 구해놨더니 짐 보따리 찾아내라는 적반하장이 아닐 수 없다. 인간으로서의 도리를 저버리는 일이나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의협은 탁상공론식의 관치행정과 불호령으로 감염병을 막을 수 있다는 황당한 발상부터 버려야 한다는 입장이다. 속수무책으로 무너지며 도와달라고 읍소할 때는 언제고 한숨 돌렸다고 다시 제 버릇 개 못준다고, 민간에게 군림하는 것도 모자라 책임을 전가하고 면피하려 드는 광경이 임진왜란 때 전공을 세운 의병장들에게 누명을 씌우던 썩은 관리들을 연상케 한다는 것.


끝으로 의협은 “이러한 토사구팽을 자행한다면 의협도 더 이상은 의료인과 의료기관들에게 솔선수범을 요청하기 어렵다. 오히려 이제는 스스로 보중(保重)할 수 있는 현명한 선택을 권유할 수밖에 없다”며 “현장에 자원하고 있는 의료인의 철수를 권고하고, 코로나19 사태를 오로지 국공립의료기관과 보건소의 힘으로 극복하도록 할 것이다. 또, 민간의료기관은 더 이상의 피해를 입지 않도록 오직 내원과 입원환자 및 소속 의료인의 보호에 충실하도록 권고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