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4 (화)

  • 맑음동두천 16.3℃
  • 맑음강릉 13.5℃
  • 맑음서울 16.5℃
  • 맑음대전 17.6℃
  • 맑음대구 16.6℃
  • 구름조금울산 14.5℃
  • 맑음광주 17.4℃
  • 구름많음부산 14.8℃
  • 맑음고창 17.1℃
  • 맑음제주 14.8℃
  • 맑음강화 15.5℃
  • 맑음보은 16.0℃
  • 맑음금산 16.7℃
  • 맑음강진군 16.9℃
  • 구름많음경주시 16.1℃
  • 구름조금거제 15.5℃
기상청 제공

제약/유통


셀트리온, ‘코로나 19 확산 방지종합 대응방안’ 발표

신속진단키트와 치료제 개발 및 마스크 무상공급 등으로 진행될 예정
모든 과정에 박차를 가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국민 건강 보호에 앞장설 것


셀트리온그룹(회장 서정진, 이하 셀트리온)은 12일 유튜브 스트리밍을 활용해 코로나19의 확대로 인한 위기 상황에 대처한다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종합 대응방안’을 발표했다.

대응방안은 코로나19가 범세계적으로 확산되는 만큼 기업으로서 국가적 위기 상황 대처에 앞선다는 취지를 바탕으로 ▲신속진단키트 ▲치료제 개발 ▲마스크 무상공급 등에 대한 내용 전달로 진행됐으며 서정진 회장이 직접 나서 관련 내용을 설명했다.

회사는 2주전부터 신속진단키트 개발 작업에 착수해 유관기관에서 공급받은 회복환자 혈액을 활용하면서 진단키트에 요구되는 민감도와 정확도가 갖춰진 항체를 스크리닝 하고 있다. 제품의 키트화도 전문업체와의 협업을 통해 최소 3개월 내 상품화를 목표로 진행하고 있다.

서회장은 “현재 코로나19 감염 확진에 쓰이는 방법은 RT-qPCR(역전사 정량 유전자 증폭 기술) 검사법으로 정확한 결과를 얻을 수 있지만 결과가 나오는 데 최소 몇 시간 정도가 걸린다는 단점이 있고 업계에서 개발 중인 신속진단키트 방식은 검사가 빠른 반면 정확도가 다소 떨어지는 것으로 알려졌다”라며 “자사는 두 방식의 장점을 합쳐 신속진단키트의 형식으로 정확한 결과를 얻는 제품을 만들어 공급할 전략이며 현재 개발되는 제품은 검사결과가 나오는 데 15-20분 정도면 충분하지만 RT-qPCR 2차 검사가 필요 없을 정도의 정확도를 함께 갖추는 것이 목표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제품이 개발되면 한국을 포함한 빠른 진단 체계가 확립되지 않은 유럽, 미국, 중동 지역 국가들에 우선 보급해 이들 국가가 가능한 빨리 자국 내 확진 환자를 구분, 격리하는 시스템이 구축되도록 도와서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 속도를 낮추는데 일조할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셀트리온은 치료제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임상 2b상을 완료한 인플루엔자 멀티항체 신약 ‘CT-P27’과 메르스(중동호흡기중후군) 치료용 항체 ‘CT-P38’의 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치료용 항체를 개발하고 있으며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분석해 추후 바이러스 변이에 대비한 멀티항체개발까지 진행하고 있다.

서 회장은 “질병관리본부의 ‘2019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치료용 단클론 항체 비임상 후보물질 발굴’ 국책 과제에 지원하고 회복환자 혈액을 공급받아 항체 스크리닝 작업을 진행 중이다”라며 “연구기관과의 공동연구로 중화항체의 중화능을 평가하기 위한 중화법도 조속히 확립해 최소 6개월 내로 중화능 항체를 확보할 계획이며 현재 진단키트 및 항체 개발에 200억원을 1차로 배정하고 연구자원을 24시간 교대체제로 풀가동해 개발작업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회사는 극심한 마스크 공급난 해소에도 도움을 줄 계획이다. 그룹 주요 사업장이 위치한 인천, 청주 지역주민 및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방진마스크를 공급해 인천 취약계층 15만명, 인천 송도 주민 16만명, 청주 취약계층 4만명, 오창읍 주민 7만명, 진천군 주민 8만명 등 총 50만명이 제공받는다.

서 회장은 “셀트리온은 지역사회를 기반으로 성장한 대한민국 선도 바이오기업으로 지역사회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이번 코로나19 사태가 종료될 때까지 50만명에 대한 코로나19 예방용 마스크를 책임지고 공급할 방침이다”라며 “극심한 전세계적 마스크 수급난에도 어렵게 해외 공급처를 통해 방진마스크를 공급받았으며 1차로 제공되는 마스크는 제약회사 클린룸에서 사용하는 제품과 동일한 품질로 수 차례 세척해 사용해도 기능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입증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필터 추가 장착이 가능해 현재 회사에서 연구 중인 필터가 제작 완료돼 배포되면 바로 끼워 사용할 수도 있다”며 “산업계에서 사용되는 수십 종의 수처리필터를 시험하면서 공급부족에 시달리는 MB필터를 대체할 필터를 개발해 마스크 수요와 공급 사이의 간극을 좁히고 전국의 극심한 마스크 수급난 해소에 앞장설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서정진 회장은 “오늘 세계보건기구가 팬데믹 선언을 하면서 코로나19의 범세계적 확산이 더욱 심각한 국면으로 들어섰다”며 “이에 셀트리온그룹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차원에서 신속진단키트 및 치료제 개발에 박차를 가해 우리나라뿐 아니라 전세계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일조하고 국내 마스크 무상공급에도 최선을 다해 국민건강 보호에 앞장설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셀트리온은 이달 초 그룹주요 사업장 소재지인 인천과 충북지역 각각 2억원, 가장 많은 피해를 입은 대구지역 4억원, 경북지역2억원 등 총 10억원을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기부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