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09 (목)

  • 맑음동두천 17.1℃
  • 구름조금강릉 20.1℃
  • 구름많음서울 19.6℃
  • 박무대전 18.3℃
  • 구름많음대구 19.5℃
  • 박무울산 20.1℃
  • 구름많음광주 19.1℃
  • 구름많음부산 22.1℃
  • 구름많음고창 16.6℃
  • 구름많음제주 21.8℃
  • 구름조금강화 17.8℃
  • 구름조금보은 16.0℃
  • 구름조금금산 17.2℃
  • 구름조금강진군 17.8℃
  • 구름많음경주시 19.5℃
  • 구름많음거제 21.2℃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아직은 이른 ‘한국형 의약품 가치평가도구’

같은 도구 써도 연구자·약제 따라 결과 제각각

심평원이 약재의 임상적 유용성에 대한 가치를 평가할 수 있는 한국형 의약품 가치평가도구 개발에 나섰지만 아직은 갈 길이 멀어 보인다.


제외국의 가치평가도구를 국내 적용해 봤더니 연구자나 약제에 따라 연구 결과가 다르게 나타나는 등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는 결론만 나왔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최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의약품 가치평가방안 마련을 위한 연구(대한항암요법연구회)’ 보고서를 공개했다.


최근 암 치료 분야는 표적치료제, 면역항암제 등 새로운 기전을 가진 항암제들이 등장하고 있으며, 다양한 면역항암제들이 빠른 속도로 적응증을 추가하며 시장이 확대되고 있다.


우리나라도 보장성 강화 정책에 따라 고가 항암제, 희귀질환 치료제들이 급여권에 진입하며, 약제에 대한 접근성은 향상되고 있으나 건강보험 재정 부담 증가에 미치는 영향이 큰 상황이다.


연구진은 “외국의 경우 미국 임상암학회(ASCO), 유럽 임상암학회(ESMO) 등은 항암제의 가치에 대한 객관적 평가를 위해 가치평가 도구를 개발하고 이를 공개하고 있다”며 “우리나라도 제한된 보험재정 내에서 임상적 불확실성이 있는 항암제에 대한 가치평가 기준 및 근거를 개발하고 이를 적용시키는 것이 필요하다”며 연구 배경을 설명했다.


연구는 ASCO VF와 ESMO-MCBS, 2가지 가치평가도구에 비소세포폐암 표적치료제 osimertinib, 면역항암제 atezolizumab, pembrolizumab, nivolumab, 다발성 골수종에서 사용되는 carfilzomib, pomalidomide 등 총 6가지 약제를 각각 적용한 후 비교 평가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연구 결과 ASCO VF, ESMO-MCBS 2가지 평가도구 평가방식에 차이가 있었으며, 평가도구마다 명확하지 않은 부분이 있어 연구자와 약제에 따라 평가 결과가 달랐고, 임상적 이득에 대한 정의, 독성 평가항목들에 대한 규정(ASCO VF), 삶의 질 향상의 지표, 독성의 개선 기준(ESMO-MCBS) 등에 대해 명확한 답을 제시하지 못한다는 한계점만 확인됐다.


예를 들어 ASCO 도구를 한국형 평가도구로 적용하기 위해서는 ASCO VF에서 보너스 평가항목들의 점수가 국내 진료상황을 감안할 때 적절하게 설정돼 있는지, 국내 임상의들이 고려하는 항암제의 임상적 가치를 산출하기 위해 보너스 항목의 점수 배점을 조정할 필요가 있는지에 대해 본격적으로 논의하는 과정이 필요하다는 것.


연구진은 보고서에서 3가지 안의 가치평가도구를 제안했지만, 이를 적용하기 위해서는 심도 깊은 논의가 가능한 전문가 그룹 조직이 필요하다는 조언이다.


연구진은 “한국형 모델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추가 고려 요인, 제외 요인, 근거 및 가중치 부여와 관련한 후속 연구가 필요하다”며 “한글판 가치평가도구의 활용과 관련해 완성도를 높이기 위한 후속연구가 함께, 이해당사자들의 입장을 충분히 반영한 항암제의 가치기반지표를 만들기 위한 지속적인 탐색과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