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7 (금)

  • 구름조금동두천 3.0℃
  • 흐림강릉 5.8℃
  • 연무서울 4.2℃
  • 맑음대전 4.2℃
  • 구름많음대구 5.2℃
  • 구름많음울산 7.8℃
  • 맑음광주 7.1℃
  • 구름많음부산 11.3℃
  • 구름조금고창 5.6℃
  • 구름조금제주 8.4℃
  • 맑음강화 3.4℃
  • 구름조금보은 3.6℃
  • 구름조금금산 5.2℃
  • 구름조금강진군 8.0℃
  • 구름많음경주시 6.6℃
  • 구름많음거제 8.1℃
기상청 제공

제약/유통


대웅제약, 차별화와 글로벌 오픈콜라보레이션의 고도화전략 제시

‘펙수프라잔’과 희귀 난치성 질환 치료제 개발 로드맵 발표

대웅제약이 공개한 올해의 핵심 전략은 차별화와 글로벌 오픈콜라보레이션의 고도화이다.

 

대웅제약(대표 전승호) 15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전승호 대표가 글로벌 사업전략과 신약 개발 현황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올해 대웅제약의 R&D 성과로 가장 눈에 띄는 ‘펙수프라잔(Fexuprazan)’의 글로벌 개발 로드맵을 공개했다. 펙수프라잔은 지난 해 국내 임상 3상 시험이 완료돼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품목허가가 신청된 상태로, 올해 그 성과가 가시화될 전망이다. 2020년에는 미국과 중국에서 임상시험에 진입하고, 향후 약 40조원의 전 세계 시장에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대웅제약이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희귀 난치성 질환 치료제 개발 현황도 밝혔다대웅제약은 2020년 자가면역질환치료제 DWP212525’의 임상 1상 진입을 위해 준비 중이며현재 특발성 폐섬유증 치료제 DWN12088’의 임상 1상이 호주에서 진행되고 있다또한 대웅제약과 한올바이오파마가 공동 개발 중인 안구건조증 치료 신약 HL036’의 미국 임상 진행 현황을 발표했다.

 

대웅제약은 연구개발 전체 프로세스에서 대웅제약의 기술력과 글로벌 파트너, 전문가의 역량을 융합해 세상에 없는 혁신적인 기술을 개발하고 고객 가치를 극대화해 나가겠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대웅제약은 항체 융합형 세포치료제 개발을 위해 영국 ‘아박타(Avacta)’사와 조인트벤처 설립 계약을 체결했고미국 A2A파마사와 인공지능(AI)을 결합한 항암 신약 공동 연구개발 계약을 체결했다.

 

또한 대웅제약은 자체 제조한 보툴리눔톡신 제품을 글로벌 치료사업까지 영역을 확대해나갈 계획도 발표했다. 이를 위해 지난해 대웅제약은 이온바이오파마(AEON Biopharma)와 함께 미국에서 치료 적응증 획득을 위한 임상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대웅제약은 아시아 최초로 자체 개발한 보툴리눔 톡신 제품의 미국, 유럽 등 선진국 허가를 획득해 미국과 캐나다에서 제품을 발매했고, 올해 유럽에서도 발매를 앞두고 있다. 대웅제약은 미용 시장에 진출한 경험을 바탕으로 선진국 치료 시장까지 확대해 나갈 수 있다는 자신감을 나타냈다.

 

전승호 대표는 “2020년은 대웅제약이 추진 중인 R&D 성과가 가시화되는 중요한 한 해가 될 것이다”라며 “아시아태평양지역의 대표 혁신제약사 중 하나로서 희귀 난치성 질환의 혁신 신약 개발에 역량을 집중해 세계 최초, 계열 내 최고 신약을 개발해내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