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5 (수)

  • 맑음동두천 -6.1℃
  • 맑음강릉 1.7℃
  • 맑음서울 -3.9℃
  • 맑음대전 -0.7℃
  • 맑음대구 0.5℃
  • 맑음울산 1.4℃
  • 구름많음광주 1.4℃
  • 맑음부산 3.7℃
  • 흐림고창 1.1℃
  • 흐림제주 5.9℃
  • 구름많음강화 -3.0℃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0.9℃
  • 구름조금강진군 2.1℃
  • 맑음경주시 0.7℃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제약/유통


“2020 제약바이오, 오픈 이노베이션에 건다”

원희목 회장, 개방형 혁신의 성공, 민·관 협업에 달려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원희목 회장이 2020년 키 메시지를 던졌다. 제약바이오 현장의 위기감이 혁신을 위한 실천적 행동으로 이어지도록 오픈 이노베이션 판을 깔고, 회원사들이 그 주체가 돼 뛸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15일 협회 4층 강당에서 원희목 회장 신년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원 회장은 제약바이오산업이 정부 3대 중점육성산업 선정, 국민 건강을 지키는 사회안전망으로서의 역할 등이 무거운 책무로 돌아오고 있다는 생각을 밝혔다.


원 회장은 “정부와 산업계는 제약바이오산업을 대한민국 미래를 책임질 3대 핵심 산업으로 육성시켜야 할 공동의 책무를 부여받고 있다. 우리는 정부의 강력한 육성정책 실행과 산업계의 경영혁신이 조화를 이루는 민·관 협업을 통해서만 이 책무를 완수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제약바이오산업은 엄격한 규제가 필수적이고 기술격차에 따른 글로벌 진입장벽이 매우 높은 산업이기 때문에 더욱 그렇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신약개발을 위한 R&D 지원 금액을 대폭 확대해 산업육성 의지를 실행정책에 반영시켜야 할 것”이라며 “연간 2.7조원의 민·관 총 R&D 투자자금 중 정부투자 비중을 현재 9.1% 수준에서 일본 수준의 20% 이상으로 상향시키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약가인하 위주의 가격통제 정책에서 벗어나 ‘약품비 효율화’의 정책 목적을 실질적으로 달성할 수 있는 합리적인 보험의약품 관리제도를 확립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고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산업계에는 민·관 협업의 한 축이자 오픈 이노베이션의 추진 주체로서 그 역할에 최선을 다해 수행할 것을 당부했다.


원 회장은 “오랜 비즈니스 관행에서 벗어나 연구, 개발, 생산, 마케팅 전 분야에서 개방형 혁신을 실행에 옮길 것이다. 특히 산업 전반에서 다양한 모델로 글로벌 진출을 꾀하고 성과를 도출해 내수산업의 한계를 극복해나갈 것”이라며 “품질경영과 윤리경영 기반을 확고히 하면서 더욱 공격적인 R&D 투자로 제약바이오산업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핵심 산업, 글로벌 산업으로 성장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이제는 산·학·연·병 등 민간이 주도하고 정부 부처, 지자체, 공공기관 등이 지원해 모두가 함께 하는 개방형 혁신 생태계를 구축하고, 동시에 글로벌 혁신 생태계로의 공격적인 진출에 전력을 다해야 할 때다”고 강조했다.


한편 원 회장은 올해 협회 중점과제로 ▲글로벌 진출을 위한 거점 확보 ▲제약바이오산업 혁신 생태계 구축 선도 ▲의약품 품질 제고를 통한 글로벌 경쟁력 확보 ▲AI 신약개발지원센터 가동 본격화 ▲바이오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교육기관 설립 지원 ▲윤리경영을 산업문화로 정착 ▲산·학·관이 함께 하는 채용박람회 개최 ▲협회 조직과 회무 개방 등을 소개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