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09 (목)

  • 맑음동두천 0.8℃
  • 맑음강릉 6.6℃
  • 연무서울 1.1℃
  • 구름조금대전 4.8℃
  • 구름많음대구 6.1℃
  • 구름조금울산 7.3℃
  • 구름많음광주 5.8℃
  • 구름조금부산 9.6℃
  • 구름많음고창 4.8℃
  • 흐림제주 7.7℃
  • 맑음강화 0.9℃
  • 구름많음보은 3.2℃
  • 구름많음금산 3.9℃
  • 구름많음강진군 6.1℃
  • 구름많음경주시 6.7℃
  • 구름많음거제 8.8℃
기상청 제공

동정


울산대병원 박지윤 교수, 희귀질환 천막상부 뇌경색 원인 발견

학회 높은 평가 받으며 ‘대한평형의학회 우수 연제상’ 수상

울산대학교병원(병원장 정융기) 신경과 박지윤 교수가 지난 12월 1일 서울 삼성의료원에서 열린 ‘제 38차 대한평형의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우수구연상을 수상했다. 

9일 울산대병원에 따르면 박지윤 교수는 ”천막상부 뇌경색에 동반되는 어지럼과 현훈 (vertigo and dizziness associated with supratentorial cerebral infarctions)”라는 주제로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뇌경색 시 나타나는 어지럼증 및 균형장애는 대부분 뇌간 및 소뇌와 연관이 되어 있으며 흔히 접할 수 있는 원인이다. 반면, ‘천막(대뇌를 덮고 있는 막)상부 뇌경색’의 경우 어지럼이 동반되는 경우가 매우 드물다. 

천막상부 뇌경색 환자의 경우 전정피질로 알려져 있는 부위가 손상이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환자는 빙글빙글 도는 느낌의 현훈이나 어지럼을 호소하지 않으며 그 이유도 분명하지 않다. 그래서 천막상부 뇌경색시 나타나는 어지럼과 현훈의 원인에 대한 문헌과 연구가 손에 꼽힐 정도로 적다.

박지윤 교수는 울산대학교병원 외에도 부산대병원, 부산대양산병원, 계명대병원과 공동연구를 통해 현재까지 발표된 기존 문헌과 비교해 월등히 많은 환자 케이스를 분석했다.    

이번 연구에서 박지윤 교수는 천막상부 뇌경색 환자의 급성기 뇌영상검사의 분석을 통해 전정피질 손상 외에도 다양한 뇌영역에서 병변을 발견했다. 환자군의 전정피질 손상 외에도 다양한 부위가 어지러움 및 현훈의 원인으로 작용했으며, 46%의 환자에서 전정기능(안구운동 및 몸의 균형을 잡는 기능)의 이상이 관찰됐다. 

학회는 이번 박지윤 교수의 연구가 향후 천막상부 뇌경색 환자 어지러움증의 원인 파악 및 치료를 위한 의미있는 연구라는 점을 높이 평가하며 이번 상을 수여했다.  

박지윤 교수는 “어지럼은 다양한 원인에 의해 유발되고 원인에 따라 다양한 치료가 필요하다. 향후 다양한 연구를 통해 많은 어지러움증 환자들을 치료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박지윤 교수는 작년 2019년 6월에는 평형의학회 20주년 기념행사행사에서도 ‘젊은 평형 연구자상’을 수상하며 활발한 연구활동을 펼치고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