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06 (월)

  • 흐림동두천 2.3℃
  • 흐림강릉 8.2℃
  • 서울 3.7℃
  • 대전 4.2℃
  • 대구 1.6℃
  • 울산 7.0℃
  • 광주 8.2℃
  • 부산 8.7℃
  • 흐림고창 9.1℃
  • 흐림제주 15.4℃
  • 흐림강화 3.1℃
  • 흐림보은 2.2℃
  • 흐림금산 3.0℃
  • 흐림강진군 8.5℃
  • 흐림경주시 4.2℃
  • 흐림거제 7.1℃
기상청 제공

동정


가천대 길병원, 환자 폐쇄감 최소화한 MRI 도입

가천대 길병원(병원장 김양우)이 폐쇄공포증과 불안감을 최소화한 첨단 MRI 장비 ‘마그네톰 비다 3T(MAGNETOM Vida 3T)’를 추가로 도입, 뇌과학연구원에 설치해 2020년 1월 운영하고 있다. 

6일 가천대 길병원에 따르면 이번에 도입한 독일 지멘스사의 마그네톰 비다 3T는 첨단 기술로 성능은 향상시키고, 주요 부품 크기는 줄여 개폐구의 크기를 넓힌 것이 특징이다. MRI 장비의 성능을 가늠하는데 많이 쓰이는 경사자장(Gradient)의 경우 기존 프리미엄 3T MRI보다 약 30% 이상 향상됐지만 코일의 크기는 획기적으로 줄였다. 경사자장이 클수록 검사 시간은 단축되고 영상의 선명도는 향상된다. 
 
바이오매트릭스 센서는 환자의 호흡 신호를 감지하는 센서가 자동으로 작동하면서 환자의 호흡주기에 맞춘 호흡연동 촬영이 가능한 기능이다. 바이오매트릭스 튜너스는 신체에서 발생하는 미세한 자기장으로 인한 왜곡을 자동으로 보정해주는 기술이다. 

영상의학과 김정호 과장은 “이번 마그네톰 비다는 좁은 공간에서 불안감 등을 느끼는 환자들이 보다 쾌적하고 빠르게 검사를 받을 수 있는 첨단 MRI 장비”라며 “기존 MRI와 시너지를 통해서 환자의 신체 상태에 맞는 맞춤 진단이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가천대 길병원은 이번 마그네톰 비다 3T 도입 이전에 작년 6월에도 암센터에 신규 MRI를 도입했으며, 올해 3월에도 추가 도입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환자들에게 최상의 진료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