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07 (화)

  • 흐림동두천 4.6℃
  • 흐림강릉 6.0℃
  • 서울 6.0℃
  • 대전 6.9℃
  • 대구 4.7℃
  • 울산 9.6℃
  • 광주 13.0℃
  • 부산 14.2℃
  • 흐림고창 14.7℃
  • 흐림제주 20.3℃
  • 흐림강화 5.1℃
  • 흐림보은 5.9℃
  • 흐림금산 6.2℃
  • 흐림강진군 15.3℃
  • 흐림경주시 6.8℃
  • 흐림거제 15.5℃
기상청 제공

동정


서울대병원, 첨단재생바이오 협의회 발족

첨단재생바이오산업에서 학계와 의료계 목소리 대변



서울대병원 첨단세포·유전자치료센터는 지난 30일, 첨단재생바이오 협의회발족식을 개최했다.

6일 서울대병원에 따르면  첨단재생바이오 협의회는 첨단재생의료·바이오의약품의 임상연구 및 시험에서 학계와 의료계의 목소리를 대변하기 위해 설립됐다. 

올해 8월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 안전 및 지원에 관한 법률(이하 첨단재생바이오법)’이 제정됐다. 첨단바이오치료제 관련규제, 안전관리 체계를 골자로 한 첨단재생바이오법은 해당 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다만 법 시행을 앞두고 정부의 하위규정과 규제방안이 업계 중심으로 치우쳐 학계, 의료계의 목소리와 동떨어진다는 지적이 있었다. 현재 학계, 의료계는 임상연구 및 시험에서 시설, 인력, 장비확보 등 애로사항을 겪고 있다. 실험결과물의 신뢰성 및 안정성과 직결된 만큼 대책이 필요하다.  

이때 발족한 첨단재생바이오 협의회는 임상연구 및 임상시험을 아우르는 시설의 실질적 운영상의 문제점, 요구사항을 수렴하고 해결책을 강구하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초대 회장을 맡게 된 서울대병원 첨단세포·유전자치료센터 이은주 교수는 “첨단재생바이오 협의회는 향후 국내 학계와 의료계 등 비영리 GMP 기관을 대표하며 첨단재생바이오 산업에 이바지하고자 앞장설 것”이라며 “더 많은 기관 관계자들의 참여를 기다린다”고 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