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07 (화)

  • -동두천 5.5℃
  • -강릉 7.3℃
  • 서울 6.8℃
  • 대전 8.9℃
  • 대구 6.9℃
  • 흐림울산 13.3℃
  • 광주 17.0℃
  • 부산 17.2℃
  • -고창 18.1℃
  • 구름조금제주 20.9℃
  • -강화 5.9℃
  • -보은 9.9℃
  • -금산 8.1℃
  • -강진군 16.9℃
  • -경주시 9.8℃
  • -거제 17.4℃
기상청 제공

국감


국내의료기기 시장서 국산제품 비중 40%도 안 돼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R&D 지원 등 의료기기 산업 발전 견인해야

국내의료기기 시장에서 국산 의료기기의 비중은 아직 40%에도 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바른미래당 간사인 최도자 의원이 한국보건산업진흥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내의료기기 시장 규모는 2014년 약 5조원에서 2018년 약 6.8조원으로 약 36% 정도가 성장했다. 하지만 국산 의료기기의 점유율은 37.7%에서 37.3%로 줄어들었다.


의료기관 종별 국산 의료기기 사용 현황을 살펴보면 상급병원으로 올라갈수록 국산제품의 사용을 기피했다. 상급종합병원의 경우 외산 의료기기는 3만 3556대(91.8%)를 보유한 반면 국산 의료기기는 2988대(8.2%)에 불과했다. 그리고 종합병원의 경우 외산 의료기기가 5만 6416대(80.1%), 국산 의료기기가 1만 4032대(19.9%)였으며, 일반병원의 경우 외산 의료기기가 3만 3249대(46.0%), 국산 의료기기가 3만 9084대(54.0%)였다.


한편, 국산 의료기기의 사용을 기피하는 요인으로는 제품의 성능부족(28.0%), 브랜드 신뢰도 부족(20.0%), 임상 검증 자료 부족(15.5%) 순으로 나타났다. 국산 의료기기의 성능향상과 함께 의료진들에 대한 신뢰도 향상을 위한 노력도 병행되어야 함을 알 수 있다.


최도자 의원은 “정부가 의료기기 분야 사업을 육성할 의지를 표명하고 있지만, 아직 산업 환경은 척박하다”며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보건산업 국제 경쟁력 강화를 위한 지원 사업을 수행하는 공공기관으로서, R&D 지원 등을 통해 의료기기 산업 발전을 견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