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1 (금)

  • 맑음동두천 11.2℃
  • 흐림강릉 14.8℃
  • 박무서울 13.5℃
  • 박무대전 13.0℃
  • 맑음대구 15.8℃
  • 맑음울산 17.4℃
  • 구름조금광주 15.5℃
  • 맑음부산 19.6℃
  • 구름많음고창 14.9℃
  • 맑음제주 19.0℃
  • 구름많음강화 14.5℃
  • 구름많음보은 11.2℃
  • 구름많음금산 12.1℃
  • 구름많음강진군 15.8℃
  • 맑음경주시 16.3℃
  • 구름많음거제 17.0℃
기상청 제공

국감


윤종필 “외자사 배불리던 사람이 식약처장?”

경제성평가 하다가…규제기관인 식약처장으로 부적절

자유한국당 윤종필 의원은 7일 식품의약품안전처 국정감사에서 이의경 식약처장에 대해 “처장은 부임전 경제성평가전문가로 활동하며 외자사가 수익을 내는데 도움을 주지 않았냐는 의혹이 있다”며 “규제기관의 장으로는 부적합하고 부적절하다는 말도 있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경제성평가라는 것이 모형설정에 따라 결과가 쉽게 달라진다고 하더라. 처장님께서는 전문성 객관성 가지고 하셨겠지만 식약처장이 되면서 기업들을 제대로 규제할 수 있냐는 지적이 상당히 나오고 있다”며 “성대 산학연 소속 당시 비아플러스를 설립했는데 임직원이 다 교수시절 제자로 구성돼 있다. 처장도 임명 직전 보유하던 지분을 다 팔았다. 산학연에 간접비를 챙기기 위해 설립했다는 의혹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규제기관인 식약처장으로서 경제성평가를 제도권 내에서 하는 것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려달라”며 “우리나라는 단일 보험체계로 경제성 평가를 공적영역에서하거나 공적영역에서 검토할 수 있는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이 대해 이의경 식약처장은 “저는 기관장으로서 객관성과 공정성을 잃지 않고 국민의 안전을 위해 일할 것 약속드린다”며 “경제성 평가는 객관적으로 되고 있다. 외자사 이익을 위해 한 것이 아니다. 또 이 문제가 제기된 것이 인보사 때문인데 국내 개발 신약에도 헌신을 했다. 모형설정도 근거에 기반해 하고 있다”고 답했다.


자회사 설립에 대해서는 “경제성평가를 하는 회사인데 우리나라에서는 처음이지만 외국에는 그런 회사가 굉장히 많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