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7 (금)

  • 흐림동두천 19.8℃
  • 구름많음강릉 19.4℃
  • 흐림서울 21.6℃
  • 구름조금대전 20.5℃
  • 구름많음대구 22.1℃
  • 흐림울산 21.8℃
  • 맑음광주 22.6℃
  • 흐림부산 22.2℃
  • 구름조금고창 22.4℃
  • 구름많음제주 24.9℃
  • 흐림강화 22.5℃
  • 구름조금보은 20.0℃
  • 구름조금금산 19.3℃
  • 구름많음강진군 24.3℃
  • 구름많음경주시 21.8℃
  • 흐림거제 22.6℃
기상청 제공

최신의학서적


사랑하는 사람을 떠나보낸 유족을 위한 도움서

보건복지부·중앙심리부검센터

보건복지부와 중앙심리부검센터가 자살, 사고 등으로 갑작스러운 사별을 겪은 유족을 위해 ‘사랑하는 사람을 떠나보낸 유족을 위한 도움서’를 발간했다고 27일 밝혔다.

유족도움서는 유족이 일상생활에서 휴대하며 볼 수 있도록 핸드북 형태로 제작되었으며, 자살 유족을 위한 누리집(홈페이지) ‘따뜻한작별’(www.warmdays.co.kr)을 통해 신청하거나, 중앙심리부검센터(02-555-1095)로 문의하면 된다.

보건복지부 장영진 자살예방정책과장은 “사별을 경험한 후 혼란스럽고 복잡한 감정을 겪는 유족에게 애도 과정에서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감정을 안내하고, 애도 과정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정보를 알리기 위해 유족도움서를 마련했다.”라고 했다.

유족도움서는 유족의 애도 과정뿐만 아니라 유족에게 도움이 되는 ▲전문기관 정보, ▲유족이 경험할 수 있는 정신건강의 어려움, ▲고인과의 관계에 따른 슬픔의 차이, ▲슬픔에 영향을 주는 요소 등 전문적인 정보를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유족도움서 발간에 도움을 준 유족이자 작가인 김미향씨는 유족도움서를 두고, “유족도움서 교정 작업을 하며 나 또한 유족으로서 많은 도움을 얻었다. 유족도움서는 나와 같은 아픔을 겪고 있을 유족들에게 꼭 추천하고 싶은 책”이라고 말했다.

중앙심리부검센터 전홍진 센터장(삼성서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은 “유족이 건강한 애도 과정을 경험해나가기 위해서는 자신의 감정을 이해하고 전문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 필요하다. 그러나 국내에서는 유족을 위한 전문 도움서를 찾아보기 어려운 실정”이라며 “사랑하는 사람을 떠나보낸 유족을 위한 도움서가 사별 이후 혼란을 겪고 있는 유족의 치유와 회복에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