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1 (토)

  • 흐림동두천 15.3℃
  • 흐림강릉 17.7℃
  • 흐림서울 18.7℃
  • 흐림대전 18.9℃
  • 흐림대구 20.0℃
  • 울산 18.7℃
  • 구름많음광주 19.0℃
  • 부산 17.5℃
  • 구름많음고창 16.9℃
  • 흐림제주 21.4℃
  • 구름많음강화 16.7℃
  • 흐림보은 16.8℃
  • 흐림금산 16.0℃
  • 흐림강진군 18.3℃
  • 흐림경주시 19.2℃
  • 흐림거제 18.1℃
기상청 제공

학술/학회


뇌졸중 치료 전국 네트워크 구축한다

뇌졸중학회 인증사업 시작…58곳 첫 인증

“뇌졸중센터 통해 지역 기반 전문적 뇌졸중 진료 체계 구축해 나가겠다”


보편적 뇌졸중 안전망 구축을 목적으로 하는 ‘뇌졸중센터 인증사업’이 학회에서부터 출발했다.


대한뇌졸중학회는 20일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뇌졸중센터 인증사업을 본격 실시한다고 밝혔다.


‘뇌졸중센터 인증제도’는 뇌졸중의 치료 과정, 시설, 장비, 인력, 환자교육 등 뇌졸중 치료의 안정성을 확보하고 의료서비스 품질을 보다 적극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대한뇌졸중학회에서 자체적으로 마련한 인증제도다.


나정호 이사장은 ”국내 뇌졸중안전망 구축에 대한 필요성을 공감하는 신경과를 비롯한 뇌졸중진료의사들이 지난 수년간 뇌졸중센터에 대해 논의를 활발히 진행해왔다”며 “많은 논의와 준비를 거쳐 지난해부터 자발적으로 뇌졸중센터 인증사업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학회는 지난 2018년 9월 처음으로 뇌졸중센터 신청 접수를 받은 이후 11월 평가를 시작했으며, 올해 4월 2차로 추가 접수된 신청병원까지 포함해 약 1년간의 심사기간동안 총 58개의 병원이 뇌졸중 센터 인증을 받았다.


세부적으로는 총 62곳이 신청해 46곳이 인증이 완료됐고 12곳은 조건부인증을 받았다. 인증보류 2곳, 심사 예정은 2곳이다. 인증기간은 3년이다.


뇌졸중센터 인증 기준안은 9개 기준 21개 조사항목으로 구성돼 있다. 학회측에 따르면 유럽이나 미국 뇌졸중학회와 유사한 수준이다.


이와 관련 동아대병원 신경과 차재관 교수는 “24시간 전문의가 상주할 수 있는, 당직체계를 갖출 수 있느냐가 중요하다”며 “또 집중치료실이 있는지 여부와 뇌졸중센터에 대한 병원의 지원 의지가 중요한 인증 기준”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뇌졸중이 가진 특성 중 하나가 전체 환자 중 30% 정도는 처음보다 증세가 나빠진다는 것”이라며 “집중치료실이 핵심이다. 인증 주요 요건인 이유”라고 부언했다.


학회는 이번 인증사업을 단발성이 아닌 지속사업으로 보완·발전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의료기관평가인증원과의 공동사업, 혈전절제술 가능 병원에 대한 인증 등 기준 강화 등이 논의됐다.


나정호 이사장은 “작은 미세혈관이 막히면 주사제를 써서 뚫어주는 것을 시도하지만 굵은 혈관이 막히면 물리적으로 혈전절제술을 해야하는데 일부 병원만 가능하다”며 “이들 병원을 따로 지정해 최대한 빨리 그런 병원으로 옮길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가장 큰 전제 조건은 환자발생 현장에서 119구급대원이 일반 뇌졸중환자인지 혈전절제술이 필요한지 판단할 수 있어야 한다”며 “이를 위해 학회는 소방청과 교육을 위한 MOU를 맺었다. 협력관계를 구축해 진행하려고 한다. 인증사업을 해도 구급대원의 도움이 없으면 무의미하다”고 밝혔다.


끝으로 “인증원과 공동 사업으로 발전시켜 공신력을 확보하고 수가도 보전할 수 있는 방향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