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9 (목)

  • 구름많음동두천 22.8℃
  • 맑음강릉 24.1℃
  • 구름많음서울 25.5℃
  • 맑음대전 26.0℃
  • 구름조금대구 24.4℃
  • 맑음울산 22.7℃
  • 맑음광주 26.4℃
  • 맑음부산 24.7℃
  • 맑음고창 24.4℃
  • 맑음제주 25.1℃
  • 구름많음강화 23.8℃
  • 구름조금보은 25.4℃
  • 맑음금산 23.6℃
  • 맑음강진군 26.7℃
  • 맑음경주시 24.1℃
  • 맑음거제 25.2℃
기상청 제공

행사


한양대의료원 '빅데이터 및 재생의학' 국제심포지엄(9/25)

HY인당 재생의학 줄기세포연구센터, Omics와 빅데이터 등 4개 주제

한양대학교의료원은 오는 9월 25일 한양대학교 임우성 국제회의실에서 '제3회 HY인당 재생의학줄기세포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이날 심포지엄은 4개의 세션으로 나뉘어 'Omics와 빅데이터', '오가노이드', '진광준 Lecture', '재생 의학 및 간암'을 주제로 구성됐다.


'Omics와 빅데이터'를 주제로 한 첫 번째 세션은 김승현 교수(한양대학교병원 신경과)가 좌장을 맡고, 우현구 교수(아주의대)가 '간세포 암종에서 RNA 생물형 관련 분자 분류', 노미나 교수(한양대 컴퓨터공학과)가 '인간 미생물 군집에서 유전자형-표현형 연관성 탐색', 박래웅 교수(아주의대)가 '전세계 임상 RWE 공유 플랫폼', 류승호 교수(강북삼성병원)가 '강북 삼성 코호트 연구의 과거, 현재, 미래', 박보영 교수(한양의대 의학과)가 '연령에 따른 유방암 밀도의 변화 및 유방암 기반 인구 선별 데이터의 위험 추정'을 주제로 강의한다.


'오가노이드'를 주제로 한 두 번째 세션은 이상훈 교수(한양의대 생화학•분자생물학교실)가 좌장을 맡고, 김종필 교수(동국대)가 '신경 퇴행성 질환에 대한 새로운 치료제로서 세포 재프로그래밍 및 3D 오가노이드의 최근 발전', 유종만 교수(차의대)가 '질병 모델링, 약물 개발 및 재생 의학을 위한 오가노이드 엔지니어링', 정재민 교수(한양의대 외과학교실)가 '화학적으로 유래된 간 줄기 세포로부터 유래된 간 오가노이드의 생성', 신근유 교수(포스텍)가 '방광 어셈블러의 3차원 재구성:생체 내 조직 재생 및 암의 구조적으로 및 기능적으로 재현'을 주제로 강의한다.


'진광준 Lecture'를 주제로 한 세 번째 세션은 박훤겸 교수(한양대학교구리병원 외과)가 좌장을 맡고, 다카노리 다케베 교수(신시내티 어린이병원)가 '오가노이드를 복잡하게 만드는 방법'을 주제로 강의한다.


'재생 의학 및 간암'을 주제로 한 네 번째 세션은 한중수 교수(한양의대 생화학•분자생물학교실)가 좌장을 맡고, 포 산초 브루 교수(IDIBAPS)가 '간 질환의 체외 모델링을 위한 새로운 세포의 생성', 루이스 엔리케 고메즈-퀴로즈 교수(메트로폴리탄대학)가 '세포 산화 환원 상태의 마스터로 HGF/ c-Met', 안지현 교수(한양의대 내과학교실)가 '원발성 간암의 임상-분자 특성'을 주제로 강의한다.


'HY인당 재생의학 줄기세포연구센터(최동호 센터장)'는 지난 2015년에 간세포와 간질환에 대한 연구를 위해 설립된 의과학연구소이다. 세포치료를 위한 기능성 세포 연구와 국내 간질환 연구 인력 육성, 국내외 연구자와의 적극적인 교류 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최동호 센터장은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빅데이터 및 재생 의학을 주제로 준비했다”면서 “여러 분야에서 좋은 성과를 보여 주고 있는 글로벌 연구자들의 최신 견해를 공유하고 국내외적으로 연구가 활발해지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