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3 (토)

  • 맑음동두천 1.8℃
  • 맑음강릉 3.9℃
  • 맑음서울 2.7℃
  • 맑음대전 2.2℃
  • 맑음대구 3.9℃
  • 맑음울산 4.2℃
  • 맑음광주 3.1℃
  • 맑음부산 4.8℃
  • 맑음고창 3.2℃
  • 맑음제주 6.6℃
  • 맑음강화 3.3℃
  • 맑음보은 1.8℃
  • 맑음금산 1.7℃
  • 맑음강진군 3.8℃
  • 맑음경주시 4.4℃
  • 맑음거제 5.9℃
기상청 제공

행사

전체기사 보기

포토뉴스




뇌사자 장기기증 줄자 “가족 동의토록 독려하라!”
보건복지부가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종합감사에서 뇌사추정자의 장기 및 인체조직 기증희망 여부를 학인 하여 그 기증희망의사 표시가 가족의 동의를 통해 실현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도록 통보했다. 22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15일부터 26일까지 2일간 종합감사 한 결과를 금년 2월 25일 공개했다. 복건복지부는 최근 몇년간 장기기증자가 줄고 있는 것과 관련, 이같이 통보하는 한편 공공보건정책관(생명윤리정책과장)에게는 장기구득기관이 뇌사추정자의 장기 및 인체조직 기증희망 여부를 질병통합관리시스템에서 확인할 수 있도록 '장기등 이식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 개정 등 방안을 마련하라고 권고했다. 해마다 늘어나던 장기기증자 수는 가족의 기증 거부 증가 등으로 인해 2016년 573명에서 2017년 517명, 2018년 449명으로 줄어들고 있는 실정이다. 보건복지부는 “본인의 장기 및 조직 기증에 관하여 표시한 의사는 존중되어야 한다고 규정(장기이식법 제2조 및 인체조직법 제2조)되어 있다. 그런데 실제 뇌사추정자가 되어 장기를 적출하기 위해서는 장기이식법 제22조 제3항에 따라 가족의 동의가 필요하다.”고 했다. 따라서 기증원은 뇌사추정자가 기증희망자로 등록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