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6 (월)

  • 흐림동두천 21.1℃
  • 흐림강릉 19.7℃
  • 구름많음서울 22.4℃
  • 구름많음대전 22.7℃
  • 구름조금대구 21.3℃
  • 구름많음울산 23.4℃
  • 박무광주 22.9℃
  • 구름많음부산 24.7℃
  • 구름많음고창 23.6℃
  • 흐림제주 24.6℃
  • 구름많음강화 22.4℃
  • 구름많음보은 21.1℃
  • 흐림금산 22.1℃
  • 흐림강진군 23.3℃
  • 구름많음경주시 22.9℃
  • 구름많음거제 24.6℃
기상청 제공

동정


단국대병원 신경외과 윤정호 교수,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장기 및 조직기증자 발굴, 새로운 삶 찾아주는 생명나눔 기여 공로



단국대병원(병원장 조종태)은 "본원 권역외상센터 윤정호 교수(신경외과)가 지난 10일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열린 제2회 ‘생명나눔 주간’ 행사에서 장기 및 인체조직 기증 활성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받았다."고 16일 전했다.

윤정호 교수는 충청호남권역에서 뇌사 추정자 및 조직기증자 발굴과 뇌사자 관리에 적극적으로 임하고 있으며, 신경외과 전문의로서 ‘뇌사조사의사’ 역할에도 앞장서고 있다. 또한 그동안 뇌사자 발생 시 타 병원으로 이송하여 기증자 가족들이 연고지를 떠나 타지에서 뇌사판정 절차를 지켜봐야했던 불편함을 없애고 단국대병원 내에서 기증자 중심의 뇌사 장기기증 절차를 실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윤 교수는 “뇌사추정자의 가족분들께 장기기증에 대해서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를 드리고, 많은 이식 대기자에게 새로운 삶을 찾아주는 생명나눔에 보탬이 된 것이 큰 보람”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단국대병원은 2013년 장기구득기관인 한국장기조직기증원(구 한국장기기증원)과 뇌사관리업무협약을 체결함으로써 뇌사 장기 기증자를 타지로 이송하지 않고 직접 관리 및 장기이식수술까지 수행할 수 있는 병원이 됐다. 현재 충청호남지역에 가장 많은 뇌사 장기 기증자를 관리하는 병원으로 성장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