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5 (목)

  • 흐림동두천 21.6℃
  • 구름많음강릉 23.1℃
  • 서울 22.9℃
  • 박무대전 23.5℃
  • 박무대구 23.0℃
  • 박무울산 24.0℃
  • 흐림광주 24.4℃
  • 박무부산 26.0℃
  • 흐림고창 25.7℃
  • 구름조금제주 25.1℃
  • 흐림강화 22.7℃
  • 흐림보은 21.9℃
  • 흐림금산 22.9℃
  • 흐림강진군 25.1℃
  • 구름조금경주시 23.0℃
  • 구름많음거제 25.9℃
기상청 제공

동정


대림성모병원 김성원 병원장, 현장 의학 소설 '시시포스의 후손들' 출간

책 수익금 전액은 전국 유전성 유방암 환우에 기부할 예정

대림성모병원(병원장 김성원) 김성원 병원장이 현장 의학 소설 '시시포스의 후손들'을 출간했다.

5일 대림성모병원에 따르면 ‘시시포스의 후손들’은 유전성 유방암을 앓고 있는 주인공의 유방암 극복 과정을 다룬 소설책이다. 김성원 병원장은 현장 의학 소설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통해 유방암의 모든 의학적 정보를 소설로 담아내어 유방암 환우와 일반인들이 흥미를 갖고 읽을 수 있도록 했다.

이 책은 주인공의 이야기를 통해 ▲유방암 진단 및 확진 방법 ▲유전성 유방암의 특징 ▲유전자 검사 방법 및 시기 ▲유방암 수술 및 항암치료 ▲예방적 유방 절제술 등 자칫 어려울 수 있는 내용을 쉽게 풀어냈다. 김성원 병원장은 올바른 유방암 의학적 지식 전달로 유방암 환우 생존율 및 예방에 기여하고자 지난 3월 선보인 ‘유방암 명의의 유방암 희망 프로젝트’ 서적에 이어 두 번째 책을 출간한 것이다.

대림성모병원 김성원 병원장은 “이번에 출간한 서적은 유방암 전문의로서 수없이 많은 유방암 환우를 위로하고, 공감했던 순간들이 모여 만들어진 책이기 때문에 감회가 새롭다.”라며 “앞으로도 전국 유방암 환우를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가슴과 더불어 마음까지 치유하는데 주력하겠다”라고 했다.

김성원 병원장은 지난 29일 개최한 제2회 마이 핑크 스토리 수기 공모전 시상식에서 시시포스의 후손들 책을 A씨의 남편에게 헌정하는 기념식을 가졌다. A씨는 지난해 여름 안타깝게 생을 마감한 유전성 유방암 환자로, 생전 김성원 병원장 책 출간에 많은 영감과 도움을 준 환우이다. 현장 의학 소설 '시시포스의 후손들'의 판매 수익금은 전국 유전성 유방암 환우에게 전액 기부할 예정이다. 책은 전국 주요 서점에서 구매할 수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