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1 (수)

  • 흐림동두천 27.6℃
  • 구름많음강릉 30.9℃
  • 구름많음서울 30.0℃
  • 흐림대전 30.8℃
  • 흐림대구 27.1℃
  • 흐림울산 27.1℃
  • 구름많음광주 29.3℃
  • 흐림부산 28.3℃
  • 흐림고창 28.6℃
  • 구름많음제주 30.8℃
  • 구름많음강화 29.2℃
  • 구름많음보은 29.8℃
  • 구름많음금산 31.4℃
  • 흐림강진군 29.4℃
  • 흐림경주시 26.9℃
  • 흐림거제 27.9℃
기상청 제공

동정


울산대병원, 관상동맥우회술 잘하는 병원 선정…심평원 평가 1등급

전문 의료진의 정확하고 숙련된 수술 통해 입원일수 감소 및 합병증 발생률 0%


울산대학교병원(병원장 정융기)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이 최근 실시한 관상동맥우회술 적정성평가에서 1등급을 획득하며 심장수술 잘하는 병원의 명성을 이어갔다.”고 21일 밝혔다.

심평원은 20일 관상동맥우회술 적정성 평가 결과를 공개했다. 심평원은 허혈성 심질환 환자가 안전하고 질 높은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2011년부터 관상동맥우회술 적정성 평가를 수행하고, 그 결과를 공개하고 있다. 

관상동맥우회술은 협심증과 급성 심근경색 등 허혈성 심장질환 환자의 좁아진 관상동맥을 떼고 다른 혈관으로 우회 통로 만드는 고난이도 수술이다.

울산대학교병원은 각 항목에서 높은 평가를 받으며 종합점수 95.2점을 기록하며 전국평균 93.51점(상급종합병원 94.9점)보다 높은 성적을 받았다. 울산대병원은 지난 3차 평가부터 3회 연속 1등급을 받으며 높은 의료수준을 인정받고 있다

특히, 울산대학교병원은 수술 합병증으로 인한 재수술이 0%였으며 수술 후 입원일수가 병원평균에 비해 짧아 안정적인 수술로 빠른 회복이 가능했다. 또한 장기간 혈관유지 및 장기간 생존율을 높이기 위한 내흉동맥 이용 관상동맥우회술과 합병증 및 사망률을 줄이기 위한 아스피린 처방을 100%실시하며 적정진료를 지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평가 항목으로 ▲(진료량) 관상동맥우회술 수술건수 ▲(진료과정) 수술시 내흉동맥 사용 비율 퇴원시 아스피린 처방률 ▲(진료결과) 수술 후 합병증(출혈,혈종)으로 인한 재수술 비율, 수술 후 30일 내 사망률, 수술 후 입원일수 등이다.

김신재 울산권역심뇌혈관센터 심혈관센터장(심장내과 교수)는 “남성은 50대부터 여성은 60대부터 급증해 이 시기에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남성은 60대, 여성은 70대에 관상동맥우회술을 가장 많이 받았다.”며 “복잡한 기술이 필요한 수술로, 의사의 숙련정도와 치료과정의 충실도가 사망률 등 진료결과에 크게 영향을 미친다.”고 말했다.

이번 5차 적정성 평가에서 관상동맥우회술을 받은 환자는 남성(2762건, 76.1%)이 여성(868건, 23.9%)보다 약 3.2배 많았다. 지난 평가(2017년, 2.7배)보다 남성의 비중이 더 높아졌다. 연령대별로는 전체 환자 중 60대 이상이 가장 많은 74.1%를 차지하고, 남성은 50대부터 여성은 60대부터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5차 적정성평가는 2017년 7월부터 2018년 6월까지 허혈성 심질환으로 입원한 환자에게 관상동맥우회술을 실시한 상급종합병원 및 종합병원 84개 병원을 대상으로 시행했다. 

이번 평가에서 가지표 결과를 종합화한 점수를 산출하고, 종합점수에 따라 5개 등급으로 구분한 결과, 모든 기관이 3등급 이상으로 나타났다. 1등급은 64개 기관, 2등급은 12기관, 3등급 1개 기관이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