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0 (수)

  • 구름많음동두천 22.2℃
  • 흐림강릉 18.6℃
  • 구름많음서울 23.5℃
  • 흐림대전 23.1℃
  • 흐림대구 21.9℃
  • 흐림울산 21.5℃
  • 광주 21.4℃
  • 흐림부산 22.1℃
  • 흐림고창 20.7℃
  • 제주 21.6℃
  • 흐림강화 20.8℃
  • 구름많음보은 22.5℃
  • 흐림금산 22.2℃
  • 흐림강진군 22.3℃
  • 흐림경주시 19.8℃
  • 흐림거제 22.7℃
기상청 제공

제약/유통


종근당, 인도네시아 항암제 공장 준공···글로벌 진출 전진기지 구축

EU-GMP 수준, 연간 160만 바이알 생산...할랄 인증으로 이슬람 국가 진출 교두보 마련

종근당(대표 김영주)은 지난 9일 인도네시아 치카랑에서 합작법인 ‘CKD-OTTO’사의 항암제 생산 공장 준공식을 가졌다고 10일 밝혔다.

준공식에는 닐라 파리드 모에로에크 인도네시아 보건복지부 장관, 페니 루키토 식약처장, 김창범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 종근당 이장한 회장과 김영주 사장, 인도네시아 합작사인 멘사그룹 지미 수다르타 회장 및 인도네시아 제약협회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종근당은 지난 2015 9월 인도네시아 제약사인 오토사와 합작법인 CKD-OTTO를 설립했다. 2016 7월 자카르타에서 50km 떨어진 치카랑 산업단지에 항암제 생산 공장을 착공했고, 지난해 9월 인도네시아 정부로부터 GMP 승인을 획득했다. 올해 2월에는 인도네시아 이슬람 최고의결기구인 울레마협의회(MUI)로부터 할랄(HALAL) 인증을 받았다. 인도네시아 최초 할랄 인증 항암제 공장으로 기록됐다.


CKD-OTTO 항암제 공장은 3000만 달러를 투자해 연면적 12,588㎡ 규모의 지상 2층 건물로 건립됐다. EU-GMP 수준의 시설을 갖췄으며, 연간 약 160만 바이알을 생산할 수 있다. 종근당의 제품 생산기술과 운영시스템을 이전, 시험생산을 완료하고 인도네시아 정부로부터 항암제 젬시타빈과 파클리탁셀의 품목허가를 받았다. 주요 항암제의 품목허가를 추가로 받아 올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상업생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종근당이 인도네시아를 선택한 것은 현지 의약품 시장의 성장 가능성 때문이다.


인도네시아는 인구수가 약 27000만명에 달하는 세계 4위 인구 대국이다. 제약시장 규모는 2018년 기준 약 8조원에서 2023년 약 13조원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다만 인도네시아 진출 장벽은 높은 편이다. 의약품을 유통, 판매하려면 생산설비를 갖춘 현지회사와 협력해야 하고, 5년 이내에 해당 의약품의 기술 이전을 통해 현지에서 제조할 수 있도록 서면 승인을 얻어야 한다.


종근당은 이런 인도네시아 법령에 따라 생산시설의 현지화 전략을 선택했다. 인도네시아의 항암제 시장은 약 2,300억원 규모로 연평균 38% 이상 성장하고 있다. 제약사측은 항암제 주사제 시설은 공정난이도가 높아 현지 생산업체도 많지 않다는 점에 주목해 항암제 공장을 준공했다. 특히 인도네시아 항암제 시장에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세포독성 항암제 시장(약 1300억원)을 타깃으로 삼아 연구개발 기술로 개발한 항암제를 현지에 공급할 예정이다.


종근당은 항암제 공장을 향후 20억 인구에 달하는 이슬람 국가들을 비롯, 아세안경제공동체(AEC) 진출의 교두보로 삼을 계획이다. 나아가 북아프리카와 유럽까지 시장을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종근당 이장한 회장은인도네시아는 시장규모와 성장성이 큰 기회의 시장이라며항암제 공장이 상업생산을 시작하는 올해를 종근당의 글로벌 진출 원년으로 삼아 세계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