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1 (월)

  • 구름많음동두천 22.2℃
  • 맑음강릉 26.3℃
  • 맑음서울 22.8℃
  • 맑음대전 23.2℃
  • 구름많음대구 24.4℃
  • 흐림울산 23.6℃
  • 박무광주 21.8℃
  • 박무부산 22.2℃
  • 구름많음고창 21.8℃
  • 박무제주 22.8℃
  • 맑음강화 21.4℃
  • 맑음보은 19.8℃
  • 맑음금산 20.0℃
  • 흐림강진군 22.5℃
  • 흐림경주시 22.0℃
  • 흐림거제 22.9℃
기상청 제공

동정


간협 중앙간호봉사단, 마리안느와 마가렛 정신 나누다

소록도 찾아 봉사의 참된 의미 되새기는 시간 가져

대한간호협회(회장 신경림)는 중앙간호봉사단 우수단원을 대상으로 6월 28, 29일 양일간 전남 고흥군 도양읍에 위치한 소록도마리안느와마가렛 나눔연수원에서 ‘소록도 간호사 마리안느와 마가렛 정신나누기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중앙간호봉사단 소속 단원 중 정단원 19명(간호사 15명, 간호대학생 4명)이 참여한 이번 프로그램은 한센인을 위해 평생을 헌신했던 마리안느와 마가렛 두 간호사의 삶을 되돌아보고 이를 통해 나눔과 배려를 배우고 봉사의 참된 의미를 되새기는 기회를 간호봉사단원들에게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나눔연수원을 찾은 첫날 중앙간호봉사단 단원들은 마리안느와 마가렛 다큐영상을 시청한 뒤 기념관을 둘러봤다. 또 김연준 신부(사단법인 마리안마가렛 이사장)의 ‘소록도 이야기’ 특강을 들었다.


중앙간호봉사단 단원들은 이날 특강을 통해 한센인을 위해 평생을 바쳤던 오스트리아 간호사의 이야기를 마음속에 되새기면서 간호사로서의 소명을 다지는 시간을 가졌다.


둘째 날에는 해설사의 설명과 함께 수탄장(산책로), 검시실, 감금실, 소록도 자료관, 중앙공원, 100주년 기념관 등 과거의 역사의 흔적을 탐방하고 한센인들의 삶의 고통과 애한의 흔적을 직접 돌아봤다.


강은영 중앙간호봉사단 단장은 “간호사로 43년간 모든 이에게 버림받은 한센인들에게 온 정성을 다해 그들의 엄마가 되어주셨던 두 분 간호사의 삶을 보면서 내 자신을 돌아보는 계기가 됐다”면서 “참가단원들이 봉사에 대한 새로운 마음가짐을 갖고 임할 수 있도록 간호사의 입장, 간호사의 소명, 참된 간호사의 행동에 대해 깊이 있는 강의를 해주신 김연준 신부님께 감사 드린다”고 말했다.


2008년 출범한 대한간호협회 중앙간호봉사단은 현재 간호사와 간호대학생 400여명으로 구성돼 있다. 또 아동과 장애인, 독거노인, 이주노동자, 다문화 가정 등을 대상으로 한 간호봉사활동을 매월 2∼3회 전개해 오고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