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4 (월)

  • 구름조금동두천 25.3℃
  • 맑음강릉 24.3℃
  • 맑음서울 26.4℃
  • 맑음대전 25.1℃
  • 맑음대구 24.2℃
  • 구름많음울산 23.0℃
  • 구름조금광주 23.6℃
  • 맑음부산 24.2℃
  • 구름조금고창 24.0℃
  • 맑음제주 23.1℃
  • 맑음강화 26.1℃
  • 맑음보은 23.2℃
  • 맑음금산 24.7℃
  • 구름많음강진군 23.0℃
  • 맑음경주시 24.5℃
  • 구름조금거제 25.4℃
기상청 제공

동정


원자력의학원, 중국 천진암센터와 세미나 개최

소화기암 주제로 연구성과 및 치료사례 공유

한국원자력의학원(원장 김미숙)은 24일 의학원 대회의실에서 소화기암을 주제로 중국 천진암센터와 연례 합동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의학원의 의료진과 천진암센터의 지후이하오(Jihui Hao) 부원장을 비롯한 6명의 전문의들이 연자로 참석해 소화기암의 진단 및 치료에 관한 연구성과 및 최신사례 등을 발표했다.


총 3개의 섹션으로 진행된 세미나의 첫 번째 섹션은 미니장기의 활용을 주제로 ▲개인 맞춤치료 대장암 미니장기 활용(원자력병원 신의섭 과장), ▲미니장기 및 인체유사동물모델 이용 위장관계 급성방사선증후군 실험모델 연구(원자력병원 박선후 부장) 등이 진행됐다.


두 번째 섹션은 간암을 주제로 ▲간세포암 분자생물학적 분석(원자력병원 조응호 과장), ▲간암 표적치료 및 환자 맞춤치료 연구(천진암센터 웨이장(Wei Zhang) 교수) 등이 이어졌다.


마지막 섹션은 위암을 주제로 ▲위 혼합암 연구(천진암센터 얀쑨(Yan Sun) 교수), ▲복막전이 위암 다중적 치료 및 동물모델 이용 방사면역치료 연구(원자력병원 진성호 과장) 등이 발표됐다.


천진암센터는 ‘중국 종양학의 아버지’로 불리는 한국인 故김현택 박사에 의해 설립된 중국 최초의 암병원으로서, 이번 합동 세미나는 양 기관의 풍부한 임상경험을 통해 소화기암의 치료 및 연구성과를 공유하는 뜻 깊은 학술교류의 장이 됐다.


한편 한국원자력의학원은 천진암센터와 지난 2004년 협력협정을 체결하고 매년 공동학술회의 개최, 의료진 교환 등 다각적인 교류를 추진해오고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