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5 (수)

  • 구름많음동두천 20.9℃
  • 구름많음강릉 18.6℃
  • 연무서울 21.3℃
  • 연무대전 22.8℃
  • 구름많음대구 24.1℃
  • 구름많음울산 24.6℃
  • 구름많음광주 24.5℃
  • 구름많음부산 22.5℃
  • 구름많음고창 24.2℃
  • 구름많음제주 22.2℃
  • 흐림강화 20.3℃
  • 구름많음보은 22.4℃
  • 구름많음금산 22.7℃
  • 구름조금강진군 24.5℃
  • 구름많음경주시 24.7℃
  • 구름조금거제 24.8℃
기상청 제공

동정


이대서울병원, 폐암 수술 명의 성숙환 교수 영입

폐암 흉강경 수술 분야 명의 영입으로 중증 질환 경쟁력 확보

이대서울병원이 최근 우리나라 폐암 수술 분야 명의인 성숙환 교수를 영입했다. 

이화의료원은 "올해 2월 진료를 개시한 이대서울병원이 오는 23일 정식 개원을 앞두고 중증 질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성 교수를 영입했다."고 15일 전했다.

성 교수는 1978년 서울대 의대를 졸업하고 미국 하버드 대학병원, 워싱턴대학병원, 피츠버그대학병원, 샌디에이고 의료원 등에서 활발한 연구 활동을 했다. 또한, 서울대병원과 서울성모병원 흉부외과에서 흉강경 수술과 폐암 및 식도암 분야를 선구적으로 이끌었다.

국내 최초로 흉강경 수술을 도입해 폐암 치료의 새길을 연 성 교수는 8천례가 넘는 흉부질환 수술을 시행했다. 또한, 조기 폐암 환자에게만 가능하던 흉강경 수술의 범위를 넓혀 치료 성적을 획기적으로 제고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특히, 성 교수는 대한흉부외과학회, 대한폐암학회와 대한기관식도과학회 회장을 역임하는 등 활발한 연구 및 학회 활동을 통해 국내 최소 침습 흉강경 수술 발전에 선구자 역할을 했다.

이대서울병원은 "성 교수 영입으로 5월 23일 정식 개원을 앞두고 폐암 수술을 비롯한 흉부외과 질환의 효율적 치료를 체계적으로 시행할 수 있는 전기를 마련했으며, 폐암, 식도암 등 중증 질환 분야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