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6 (화)

  • 구름많음동두천 21.5℃
  • 구름많음강릉 24.7℃
  • 구름많음서울 21.8℃
  • 구름많음대전 22.6℃
  • 구름많음대구 23.3℃
  • 구름많음울산 22.9℃
  • 흐림광주 23.7℃
  • 구름많음부산 20.1℃
  • 구름많음고창 22.0℃
  • 구름많음제주 25.0℃
  • 구름많음강화 19.2℃
  • 구름많음보은 22.3℃
  • 구름많음금산 23.0℃
  • 구름많음강진군 21.4℃
  • 구름많음경주시 26.0℃
  • 구름많음거제 21.8℃
기상청 제공

동정


충북대학교병원, 최첨단 MRI 장비 도입

3.0T MRI 가동식 개최…앞으로도 최신의 의료장비를 지속적으로 도입

충북대학교병원(원장 한헌석) 영상의학과에서는 16일 병원 동관 1층 MRI실에서 최첨단 자기공명영상촬영장치(MRI)인 Ingenia(인제니아) 3.0T CX 도입, 가동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자기공명영상촬영(MRI)은 인체 내 수소원자에 강한 자기장을 이용한 고주파를 가하여 나타나는 신호를 영상화하는 진단영상기법이다.



이번에 도입한 MRI는 ‘인제니아(Ingenia) 3.0T CX’모델로 디지털 브로드밴드 시스템, 듀얼 그래디언트, 듀얼 소스 등 최첨단 기술이 집약돼 검사 속도를 줄일 뿐만 아니라 영상의 품질 향상과 편안한 검사 환경 구현 등 임상과 연구 모든 측면에서 최고의 강점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디지털 브로드밴드 기술은 영상의 정확도를 향상시켜 정밀한 영상을 제공하여 종양과 질병의 효과적인 진단이 가능하고, 듀얼 소스기술로 소아, 일반성인, 비만환자 등 수검자의 체격 조건 또는 신체 부위별 특성에 따라 최적화된 영상을 구현한다.

또한, 그래디언트(경사자장)는 MRI등급을 구분하는 중요 요소로 높을수록 고해상도의 정밀 영상을 얻을 수 있다. 이번에 도입한 MRI는 경사자장을 일반 MRI에 두배까지 높여 고해상도의 정밀한 영상을 제공해 특히 암 검진 및 뇌 연구 등 다양한 연구에 적용이 가능하다.

한헌석 충북대학교병원장은 “이번 새 MRI장비 도입으로 검사시간 단축과 영상의 정확도 향상시켜 더욱 정확한 검사와 진단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최신의 의료장비를 지속적으로 도입하고 진료환경을 개선해 환자들에게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