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5 (월)

  • 맑음동두천 12.3℃
  • 맑음강릉 15.0℃
  • 맑음서울 12.8℃
  • 맑음대전 12.7℃
  • 맑음대구 13.2℃
  • 맑음울산 13.5℃
  • 맑음광주 11.8℃
  • 맑음부산 13.8℃
  • 맑음고창 13.6℃
  • 맑음제주 15.0℃
  • 맑음강화 12.3℃
  • 맑음보은 12.0℃
  • 맑음금산 11.0℃
  • 맑음강진군 15.0℃
  • 맑음경주시 14.2℃
  • 맑음거제 14.3℃
기상청 제공

동정


고대안암 천식환경보건센터, 대한보건협회장상 수상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천식환경보건센터 연구팀이 4월 5일과 6일 양일간 서울대 의대 융합관에서 열린 제44회 보건학종합학술대회 연구경연에서 '서울시 미세먼지 농도와 Health & Wellbeing Communication' 연구로 대한보건협회장상을 받았다고 15일 고대안암병원이 전했다.

연구팀은 2019년 1월 1일부터 3월 11일까지 70일간 서울의 미세먼지 평균 농도, 기상 · 기후, 실시간 웹 검색률, 미세먼지 관련 소비재의 판매량, 건강관련 정보에 대한 빅데이터를 수집했다. 

이어 미세먼지 농도와 실시간 빅데이터 정보의 관계를 파악하기 위해 기상 · 기후, 실시간 웹 검색을 통한 대기오염 및 미세먼지 관련 소비재, 호흡기, 비염, 천식 키워드를 이용했다.

연구 결과, 미세먼지 PM10은 실시간 웹 검색, 공기청정기, 방진 보건마스크와 상관관계가 나타났고, 초미세먼지인 PM2.5는 온도, 습도, 실시간 웹 검색, 공기청정기, 방진보건마스크와 상관 관계를 보였다. 

실제 PM10 · PM2.5의 농도가 높을 때 PM10 · PM2.5에 대한 검색량 및 공기청정기 · 방진 보건마스크 판매량이 증가했다. 또, PM10 · PM2.5의 농도 증가는 호흡기 질환과 관련이 높았다. PM10보다 PM2.5 농도가 높을 때 미세먼지 관련 정보에 더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구연 발표를 한 김채봉 연구원은 고농도 미세먼지로 인한 국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미세먼지와 관련한 빅데이터 정보 제공과 국민의 관심 · 참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보건학종합학술대회는 보건의 날을 맞아 보건 분야 전문가가 모여 보건 문제 및 정책 이슈를 제시하고, 대국민 인식 제고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개최됐다. 환경부가 지정 · 운영하는 고대 안암병원 천식환경보건센터는 2007년 환경부로부터 천식환경보건센터로 지정돼 미세먼지와 천식 발생 연구, 환경오염물질 모니터링, 예방 교육 및 홍보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