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2 (금)

  • 맑음동두천 4.0℃
  • 구름많음강릉 7.6℃
  • 맑음서울 3.6℃
  • 맑음대전 5.5℃
  • 구름많음대구 7.8℃
  • 연무울산 9.6℃
  • 구름조금광주 5.9℃
  • 맑음부산 11.3℃
  • 구름많음고창 5.7℃
  • 구름조금제주 8.3℃
  • 맑음강화 3.3℃
  • 구름조금보은 5.2℃
  • 맑음금산 5.5℃
  • 구름많음강진군 6.8℃
  • 맑음경주시 9.6℃
  • 맑음거제 10.1℃
기상청 제공

동정


대한의원협회 제4대 회장으로 송한승 나눔의원 원장 당선

대한의원협회 제4대 회장으로 송한승(53) 서울 강북구 소재 나눔의원 원장이 선출됐다.

대한의원협회(이하 협회)에 따르면, 송 회장은 의원협회 창립 시부터 발기인으로 참여해 제1대 부회장 및 제2대 수석부회장직을 거쳐 제3대 회장직을 수행하면서 의원급 의료기관의 권익 향상과 더불어 공정하고 자유로운 의료 환경 건설을 위해 헌신해왔다. 

당초 송 회장은 "크게 성장한 협회가 새로운 시대를 맞이하기 위해서는 더 젊고 추진력 있는 회장이 필요하다."며, 제3대 회장직 임기를 끝으로 평회원으로 돌아가겠다는 의사를 밝혀 왔다.

앞서 협회 선거관리위원회(이하 선거관리위원회)는 2월 25일부터 3월 3일까지 회장 입후보자 등록 공고를 냈다. 그러나 입후보자 등록 기간 출마자가 없어 선거관리위원회는 등록 기간을 3월 8일까지로 연장했다. 

협회는 "회장 직책이 공석이 될 위기에 이르자 다수 임원이 송 회장에게 연임을 적극적으로 권유했다. 임기 동안 뛰어난 리더십과 능력을 보여준 송 회장 이상의 후보자를 현실적으로 찾기 어렵다는 이유였다. 이에 송 회장은 협회의 파행 운영은 막아야 한다는 마음으로 연장된 입후보자 등록 기간 중 입후보 신청을 했다."고 설명했다.

협회 선거관리규정에 의하면 투표 참여자의 과반수가 찬성할 경우 당선이 확정된다. 선거관리위원회는 3월 18일부터 3월 21일까지 총 4일간 협회 홈페이지(www.kmca.or.kr)를 통해 단독 입후보한 송한승 후보에 대한 찬반 투표를 진행했고, 송 회장은 97.3%의 압도적인 찬성으로 당선이 확정됐다.

송 회장은 "협회 제4대 회장으로 나를 다시 선출해준 협회 회원들에게 감사드리며, 그만큼 더 큰 책임감을 느낀다. 3기 집행부 기간 동안 의원급 의료기관의 동반자로서 '지속 가능한 협회'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회장직을 수행해 왔다. 내 능력은 부족했지만 열정과 능력을 갖춘 임원과 8,500여 회원들의 도움을 받아 협회의 안정과 발전을 이룰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의료계는 여러 희생을 강요당하고 있으나 사회적으로 존중 받기는 커녕 진료 현장에서 살해당하는 불행한 일까지 발생하고 있다. 특히 의원급 의료기관은 낮은 수가로 생계마저 걱정해야 할 정도로 벼랑 끝에 서 있다. 앞으로도 협회는 위기에 처한 의원급 의료기관이 마지막까지 기댈 수 있는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온갖 핍박과 견제, 불합리한 규제와 규율 속에서도 묵묵히 대한민국의 의원급 의료기관에서 의료 업무에 종사하시는 회원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항상 협회와 함께 해주길 기대한다."고 당선 소감을 전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