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1 (목)

  • 흐림동두천 9.0℃
  • 흐림강릉 14.7℃
  • 흐림서울 8.8℃
  • 흐림대전 9.5℃
  • 구름많음대구 17.0℃
  • 구름조금울산 20.9℃
  • 박무광주 9.2℃
  • 구름많음부산 16.6℃
  • 흐림고창 8.8℃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8.9℃
  • 흐림보은 9.1℃
  • 흐림금산 8.6℃
  • 흐림강진군 9.3℃
  • 구름많음경주시 18.6℃
  • 구름조금거제 17.3℃
기상청 제공

동정


국립암센터 박상윤 前 자궁암센터장, 국민 훈장 받았다

암 예방의 날 기념, 희귀난치암 생존율 향상 공로 인정

난소암 · 복막암의 대가로 알려진 박상윤 국립암센터 前 자궁암센터장이 국민 훈장을 받았다.

21일 오전 11시 베스트웨스턴 프리미어 서울가든 호텔에서 열린 제12회 암 예방의 날 기념식에서 박상윤 박사가 국민훈장 동백장을 수상했다고 국립암센터가 전했다.  

산부인과 전문의인 박상윤 박사는 획기적인 수술법으로 희귀난치암인 난소암 · 복막암 환자의 생존율을 높인 공로를 인정받았다.  

특히, 난소암의 복강내 온열 항암화학요법(HIPEC, 하이펙)의 안정성 · 효과성을 입증해 난소암 환자 예후를 향상시켰다. 그뿐만 아니라 유전성 난소암 연구를 통해 난소암의 원인 규명 및 진단의 학문적 발전을 주도하고, 난소암 예방을 위한 유전자 검사와 난소난관절제술의 급여화에 기여했다.   

하이펙은 수술로 암 부위를 제거한 후 혹시라도 남아 있을지 모르는 암세포를 죽이기 위해 고온의 항암제를 복강 내 직접 주입하는 온열항암치료법이다. 하이펙 치료를 하면 항암치료만 할 때보다 생존율이 증가한다.

한편, 이날 기념식에서 국립암센터 조관호 박사는 국민포장을, 정진수 박사는 대통령표창을 각각 받았다. 

국민포장을 받은 조관호 국립암센터 전 양성자치료센터장은 양성자치료기를 도입해 국내 입자치료 및 연구를 활성화했다. 정진수 국립암센터 부속병원장은 신장암 명의로서 매년 4천 명 이상의 신장암 환자를 진료하고, 희귀난치암 진료 기반 강화 및 간호간병통합서비스 확대 운영 등 국립암센터 부속병원의 공공성 강화에 앞장섰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