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8 (월)

  • 구름많음동두천 6.0℃
  • 구름많음강릉 11.7℃
  • 구름조금서울 7.5℃
  • 흐림대전 5.0℃
  • 구름많음대구 7.9℃
  • 구름많음울산 12.5℃
  • 구름많음광주 6.9℃
  • 구름많음부산 12.3℃
  • 구름많음고창 7.2℃
  • 흐림제주 13.1℃
  • 구름많음강화 6.8℃
  • 흐림보은 4.6℃
  • 구름많음금산 5.2℃
  • 구름많음강진군 7.8℃
  • 구름많음경주시 9.9℃
  • 흐림거제 10.4℃
기상청 제공

인사


인천성모병원 로봇수술센터장에 비뇨의학과 이동환 교수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병원장 홍승모 몬시뇰)은 "최근 비뇨의학과 이동환 교수를 로봇수술센터장(사진)으로 선임했다. 임기는 2021년 8월까지 2년 6개월이다."라고 18일 밝혔다.

이동환 로봇수술센터장은 지난 2013년 인천과 부천지역 최초로 전립선암 로봇수술을 성공하는 등 비뇨기 로봇수술 명의로 알려져 있다. 1980년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석사 및 박사학위를 받았다. 미국 버지니아대학교, 일본 홋카이도대학교 등에서 해외 연수를 마쳤다.

또 대한배뇨장애요실금학회 임상지침서 발간위원장 및 편집위원장을 역임하는 등 다양한 학회 활동도 이어가고 있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로봇수술센터는 전립선암, 신장암, 방광암 등의 비뇨기계 로봇수술에서 인천, 부천 등 경기 서부권역에서 가장 많은 수술을 시행해왔다. 또한 폐암, 위암, 대장암, 자궁경부암, 식도암 등의 다양한 암수술뿐 아니라 자궁근종이나 골반장기탈출증과 같은 고난이도 수술에도 로봇을 활용하고 있다. 로봇수술은 눈에 잘 띄지 않는 미세한 신경이나 혈관을 손상시키지 않고 수술 부위에 최대한 근접해 수술을 집도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한 개복수술에 비해 수술 후유증이나 부작용 위험이 적고, 절개 부위도 최소화해 수술 이후 삶의 질까지 높일 수 있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이동환 로봇수술센터장(비뇨의학과 교수)은 “인천성모병원은 인천과 부천지역에서 처음으로 로봇수술 장비를 도입하며 많은 연구와 노하우를 축적하고 있다”면서 “이를 바탕으로 많은 환자들이 첨단의술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로봇수술센터를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성모병원 로봇수술센터는 인천 및 부천지역 최초 로봇수술센터의 명성을 넘어 국내 최고의 로봇수술센터로 거듭나기 위해 최근 분당서울대병원 비뇨의학과 김정준 교수와 서울성모병원 간담췌외과 곽봉준 교수를 새롭게 초빙했다. 특히 김정준 교수는 분당서울대병원 교수로 근무하던 2017년 국내 최초로 신장암 로봇수술 1000례를 달성하는데 크게 기여했고, 2018년부터는 국내외 의료진을 대상으로 다빈치 로봇수술 교육 강사(인스트럭터)로 참여하고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