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4 (금)

  • 맑음동두천 14.2℃
  • 맑음강릉 23.9℃
  • 맑음서울 18.0℃
  • 맑음대전 17.7℃
  • 맑음대구 17.1℃
  • 맑음울산 17.1℃
  • 맑음광주 19.2℃
  • 맑음부산 16.9℃
  • 맑음고창 17.0℃
  • 맑음제주 25.9℃
  • 맑음강화 12.7℃
  • 맑음보은 12.4℃
  • 맑음금산 12.4℃
  • 맑음강진군 15.7℃
  • 맑음경주시 13.6℃
  • 맑음거제 17.7℃
기상청 제공

인사

전체기사 보기

포토뉴스



새단장 마친 경희대의료원, 제3병원 본격 추진
대규모 직제 개편을 완료한 경희대의료원이 제3병원 건립에 나선다. 경희대학교의료원은 22일 오후 경희의료원 정보행정동 제1세미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김기택 경희대 의무부총장은 "제3병원은 14년가량 진행해온 사안으로, 신축 허가까지 받아 놓은 상태다."라면서, "지난해 의무부총장 임명을 받은 후 법인에서 제3병원 건립 얘기가 나왔고, 내게도 지시가 내려왔다. 이에 여러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경희대 수원캠퍼스를 비롯해 여러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며, "몇몇 타지역에서 부지 제공 의사도 밝혔다. 경희대라는 브랜드로 병원을 건립했으면 좋겠다는 제안이 있었다."고 말했다. 앞서 경희대의료원은 개교 70주년을 맞이하여경희의료원과 강동경희대병원 산하 각 4개 · 3개 병원 체제를 경희대의료원 산하 7개 병원 체제로 일원화하고 각 병원의 자율책임경영 체제를 구축했다. 아울러 '연구중심병원'으로 인증받기 위한 연구 거버넌스도 마련했다. 경희의과학연구원 산하 양 의료기관 임상의학연구소 편제를 유지하면서 운영 독립성을 보장해 연구 활성화를 도모키로 한 것이다. 경희의과학연구원은 국책과제 수주, 대내 · 외 연계 연구 등 큰

의료기관이 아동 출생통보토록 추진
정부는 가족관계등록법 개정을 통해 의료기관이 출생하는 모든 아동을 누락 없이 국가 기관 등에 통보하도록 하는 출생통보제 도입을 추진한다. 보건소에서 이동통신(모바일) 기기를 활용하여 비만 등 건강 위험 아동을 상담․관리하게 된다. 정부는 5월 23일 국무총리 주재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복지부 교육부 법무부 여성가족부 관계부처 합동으로 제안한 포용국가 아동정책을 심의하고 발표했다. (아래 참고자료 :포용국가 아동정책) 이는 2월 19일 대통령 주재 포용국가 사회정책 대국민 현장보고 시 발표한 포용국가 아동정책 추진방향을 구체화한 것이다.이번 정책은 아동이 양육의 대상이 아니라, 현재의 행복을 누려야 할 권리의 주체라는 인식에 기반을 두고, 아동의 삶을 실질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국가의 책임을 확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포용국가 아동정책은 아동이 행복한 나라 라는 비전에 따라 4대 전략, 16대 과제(40개 소과제)로 구성되어 있다. 보호, 인권 및 참여, 건강, 놀이 등 4개 영역에서 주요과제 중심으로 10대 핵심과제를 구체화하면 다음과 같다. 아동의 보호권은 ①보호가 필요한 아동은 국가가 확실히 책임지도록 시스템 혁신, ②아동학대 대응체계 전면 개편, ③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