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7 (수)

  • 구름많음동두천 9.6℃
  • 구름많음강릉 9.7℃
  • 구름많음서울 9.7℃
  • 흐림대전 7.5℃
  • 흐림대구 10.2℃
  • 구름많음울산 10.6℃
  • 흐림광주 9.0℃
  • 흐림부산 10.9℃
  • 흐림고창 8.2℃
  • 흐림제주 10.8℃
  • 구름많음강화 5.8℃
  • 흐림보은 6.0℃
  • 흐림금산 6.1℃
  • 흐림강진군 10.2℃
  • 흐림경주시 11.0℃
  • 흐림거제 11.6℃
기상청 제공

동정


故 대전협 제15기 김일호 회장 기념 RC Room 현판식 개최

불법 의료행위 근절 ·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에 헌신

대한전공의협의회(이하 대전협)가 불법 의료행위 근절 ·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을 위해 헌신한 故 김일호 회장의 뜻을 기리기 위해 26일 연세대원주의과대학(이하 연세원주의대) Murray 학사에서 연세원주의대 주관으로 '김일호 기념 RC Room 현판식'을 개최했다고 전했다.



대전협 제15기 회장을 역임한 故 김일호 회장은 임기 당시 의료제도 개선과 전공의 권익 보호에 헌신했다. 특히 국민 건강을 위협하는 불법의료행위 근절 및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 지위 향상을 위한 법률 제정의 토대 마련을 위해 노력했다. 그의 공적을 기리는 의미에서 2월 연세원주의대는 신축 기숙사인 Murray 학사의 화상 원격회의 공간 RC(Remote Conference) Room을 '김일호 기념 RC Room'으로 명명했다. 

'김일호 기념 RC Room'을 위해 대전협은 1천만 원 · 유족은 2천만 원을 기증했다. 2014년 대한의사협회 · 대전협이 공동으로 제정한 김일호상 수상자의 10인은 건립 기금으로 1천만 원을 기증했다. 김일호상은 매년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에 기여한 이에게 수여한다.

이날 현판식에서 연세원주의대 이강현 학장은 "나 또한 100일 당직은 물론 2박 3일 연속 근무하며 피곤한 몸으로 환자를 대면한 기억이 있다. 수련 시간은 결국 환자 안전과 직결되는 문제다."라면서, "처음으로 열악한 수련환경에 문제를 제기하여 개선하기 위해 노력한 故 김일호 동문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학생이 많이 이동하는 공간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 학장은 "도와준 유족 · 대전협에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 학생들이 故 김일호 동문의 정신을 생활 공간에서부터 깊숙이 이어받아 의료계 발전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대전협 이승우 회장은 기념사에서 "암 투병 중에도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 · 무면허의료행위 근절을 위해 누구보다 앞장섰던 故 김일호 회장은 나를 포함한 후배 전공의에게 행동하는 의사의 모범이 됐다."며, "전공의법 제정 역사에서도 故 김 회장의 헌신 · 노고가 결정적인 디딤돌이 됐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그와 함께 기획한 전공의 · 공중보건의사 · 의대생 등 젊은 의사가 단합 · 소통하는 장인 '젊은의사포럼'도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며, "그의 노고를 기리기 위해 故 김 회장의 모교인 원주의대에 기념관이 설립돼 기쁘며, 먼 훗날에도 그를 떠올리는 젊은 의사가 의료계 중심이 돼 단합하는 힘을 보여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동훈 추진위원장은 경과보고를 통해 "항암제로 머리가 빠진 상태에서도 나와 함께 보건복지부 회의장 앞에서 전공의 근무시간 제한을 위해 피켓을 들고, 자기 손을 칼로 찢어 PA의 무면허 진료를 고발했던 김일호를 기억한다."며, "이 공간을 통해 후배들이 이렇게 헌신한 의료계 선배가 있었다는 것을 기억할 수 있게 돼 가슴이 벅차다."고 고인을 기억했다.

김일호상 수상자 대표로 나온 안치현 대전협 前 회장은 "故 김일호 회장은 평범해 보이지만 비범하게 행동했던 사람"이라면서, "전공의 동료들이 살인적으로 가혹한 환경에서 부당한 처우를 받는 것에 분노하고 이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했다. 그의 노력은 수차례의 시행착오 끝에 현재의 전공의법이 됐으며, 올바른 시행을 위해 현재도 노력이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안 前 회장은 “특히 그는 무면허 의료행위 등 잘못된 의료제도를 묵인하지 않고 목소리를 냈고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했다."며, "아직도 많은 산이 남아 있지만, 故 김 회장이 시작한 한 발자국이 바른 수련환경 · 바른 의료 · 바른 세상을 만드는 역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이강현 학장은 유족 대표인 故 김일호 회장 부친 및 이승우 대전협 회장에게 감사패를 수여했다.

故 김일호 회장의 부친 김태환 씨는 "사회는 행동하지 않으면 변화하지 않는다. 모두 행동하는 지식인이 돼 권리를 찾아야 한다."며, "보다 좋은 의료환경을 마련해 후배에게도 물려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 김일호 기념 RC Room이 앞으로의 의료환경 개선을 위한 한 모멘트가 됐으면 좋겠다. 수고한 연세원주의대 · 대전협 모두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현판식에는 연세원주의대생들도 대거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김은준 의대 학생회장은 "故 김일호 선배의 업적을 후배 · 동료에게 널리 알리고, 그 정신을 이어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