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1 (월)

  • 맑음동두천 -9.1℃
  • 구름조금강릉 -2.5℃
  • 맑음서울 -7.4℃
  • 맑음대전 -6.0℃
  • 맑음대구 -2.7℃
  • 맑음울산 -0.8℃
  • 흐림광주 -2.1℃
  • 맑음부산 0.5℃
  • 흐림고창 -2.6℃
  • 흐림제주 3.7℃
  • 맑음강화 -8.5℃
  • 맑음보은 -5.7℃
  • 맑음금산 -5.0℃
  • 흐림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2.0℃
  • 맑음거제 0.8℃
기상청 제공

행사


(사)대한통합암학회, 전문가 연수 교육 개최(3/24)

면역세포치료 중심에 둔 통합 암 치료 임상 사례 소개

사단법인 대한통합암학회가 오는 3월 24일 오전 8시 서울 반포동 서울성모병원 지하 대강당에서 '면역세포 치료' 주제로 '대한통합암학회 전문가 연수 교육'을 개최한다고 전했다.

이번 연수 교육에서는 △국립암센터 유병철 박사가 '암 단백체학' △울산대 생명공학과 정현택 교수가 '종양면역학의 최신 지견' △대전대 둔산한방병원 유화승 교수가 '통합종양학의 역할' △강북삼성병원 소화기내과 전우규 교수가 '암 면역치료의 최신 요법'을 발표할 예정이다.

전문가 연수 교육을 준비한 (사)대한통합암학회 최낙원 이사장은 "미래 암 치료는 통합의료다. 이를 위해 최근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면역세포치료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며, "키트루다(Keytruda)의 등장으로 알려진 면역세포 치료를 환자에게 적용하기 위해서는 10여 가지가 넘는 마커(marker, 표지자)를 알고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최 이사장은 "실제 임상에 적용하기 위해서는 면역세포의 작용점을 이해하고 있어야 한다."며, "이번 연수 교육과정에서는 면역세포 치료에 중점을 두고 다양한 항암 약성 제재를 임상에 적용한 사례 발표가 이뤄진다."고 설명했다.

'면역세포 치료'의 최신 사례 발표 뒤에는 △대구한의대 정현정 교수의 '유방암의 통합 암 치료' △고신대 복음병원 신성훈 교수의 '폐암의 통합 암 치료' △유성선병원 변승원 과장의 '부인암의 통합 암 치료' 등의 발표가 이어진다.

최 이사장은 "면역세포 치료 현황에 대한 발표에 이어 실제 임상에서 이뤄지는 통합 암 치료 사례를 소개하는 시간을 가질 것"이라면서, "통합적 암 치료를 위해 △식사 △재활 △수면 △스트레스 등을 주제로 전문가 연수교육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