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26 (수)

  • 맑음동두천 1.5℃
  • 맑음강릉 7.2℃
  • 맑음서울 0.7℃
  • 맑음대전 4.6℃
  • 구름조금대구 7.6℃
  • 흐림울산 8.0℃
  • 연무광주 6.8℃
  • 연무부산 9.1℃
  • 맑음고창 5.5℃
  • 흐림제주 9.2℃
  • 맑음강화 -1.1℃
  • 맑음보은 4.3℃
  • 맑음금산 4.5℃
  • 흐림강진군 6.6℃
  • 흐림경주시 7.5℃
  • 구름조금거제 8.8℃
기상청 제공

동정


울산대학교병원, 울산 1호 국가공인 의료 통역사 배출

국제진료센터 김지영 간호사, 제3회 의료 통역능력 검정시험 시험 합격

울산대학교병원(병원장 정융기) 국제진료센터 김지영 간호사(여, 27세)가 울산에서는 최초로 국가공인 의료 통역사에 합격하며 외국인 환자에 대해 전문적인 의료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6일 밝혔다.

김지영 간호사는 지난 12월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이 시행하는 제3회 의료 통역 능력 검정시험에서 ‘영어’ 부분에서 최종합격하며 의료 통역 능력을 정부로부터 인정받았다. 

의료 통역능력 검정시험은 ‘의료해외진출 및 외국인환자 유치 지원에 관한 법률’제 13조에 따라 의료통역 전문성 확보와 의료통역 서비스 질 관리를 목적으로 시행하며 자격을 부여하고 있다.

의료 통역사는 병원에서 의료인과 환자 간 진료에 대한 전문 의료통역을 제공한다.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환자의 진료 안전성과 편의성을 제고하고, 외국인환자 유치 활성화에도 큰 기여를 하게 된다.

김지영 간호사는 “의료 통역능력 검증시험 합격을 통해 전문성을 인증 받아 더욱 의료현장에서 활발한 활동을 할 수 있게 됐다.”며 “울산대학교병원을 찾는 외국인환자들의 진료의 안전성과 보다 향상된 의료서비스를 제공 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영 간호사는 보건복지부가 인증하는 국제의료관광코디네이터 국가기술자격증도 작년 합격하며 국제진료센터의 외국인 환자 전담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의료 통역능력 검정시험은 의료상황에서 외국인 환자의 원활한 언어소통을 지원하는 능력을 평가하기 위한 것으로 필기시험은 국제문화, 의료서비스, 병원시스템, 기초의학 4과목으로 구성되어 의료통역 전문인력으로서의 역량을 평가한다. 

시험은 1차 필기시험과 2차 구술시험으로 구성되며, 2차 구술시험은 1차 필기시험 합격자에 한해 응시가 가능하다. 구술시험은 컴퓨터 기반의 구술 녹취 형태로, 실제 언어별 통역 능력을 평가하고 있다. 시험 언어는 총 6개로 영어, 중국어, 일본어, 러시아어, 아랍어, 몽골어 등이다. 

지난 2016년 첫 시험이 시행된 후 총 3회 시험이 실시됐다. 올해 1차 시험은 10월 6일 2차 시험은 11월 17일 진행됐다. 합격자 총 47명 가운데 영어 19명, 중국어 8명, 일본어 8명, 러시아어 6명, 아랍어 1명, 몽골어 5명으로 최종 합격자들에게는 보건복지부장관의 인증서가 발급됐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