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21 (금)

  • 구름많음동두천 8.5℃
  • 흐림강릉 10.5℃
  • 연무서울 9.4℃
  • 연무대전 9.6℃
  • 연무대구 11.0℃
  • 구름조금울산 13.0℃
  • 연무광주 13.5℃
  • 구름많음부산 14.4℃
  • 흐림고창 10.0℃
  • 박무제주 15.4℃
  • 흐림강화 7.2℃
  • 흐림보은 8.3℃
  • 흐림금산 9.1℃
  • 구름조금강진군 14.2℃
  • 맑음경주시 10.8℃
  • 구름많음거제 12.3℃
기상청 제공

동정


울산대병원, 건강증진센터 치매조기진단 아밀로이드 PET/CT 검사 도입

울산대학교병원(병원장 정융기) 건강증진센터(소장 김문찬)는 치매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조기검진의 중요성을 반영하여 알츠하이머 치매 조기 진단이 가능한 아밀로이드 PET/CT 검사를 내년 1월 1일부터 도입한다.

기존 치매검진 프로그램은 MRA와 SPECT를 활용해 진단하였으며, 아밀로이드 PET/CT 검사는 외래진료를 통해서만 진행했다. 하지만 앞으로는 건강증진센터 치매검진 프로그램을 통해 보다 정확하고 빠른 검사가 가능해졌다.

아밀로이드 PET/CT 검사는 금식 등 별도의 준비가 필요 없으며, 아밀로이드 단백질을 영상화하기 위하여 극소량의 18F-플로베타벤 약제를 혈관주사한 후 90분 후에 PET/CT 장비를 이용하여 약 20분간 뇌영상 촬영이 이루어진다. 아밀로이드 PET/CT 영상은 뇌 속 아밀로이드 단백질의 존재 여부 및 침착된 위치가 표시되어 알츠하이머 치매를 정확히 진단할 수 있다. 

김문찬 소장은 “알츠하이머 치매의 정확하고 빠른 진단은 적절한 의학적 처치로 이어져 치매환자의 삶의 질을 높이면서 환자 가족들의 심리적 및 경제적 부담감을 줄일 수 있다”며 “정확도 높은 아밀로이드 PET/CT 검사를 포함한 3시간가량 걸리는 치매 검진 프로그램을 통해 미리 대비하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체 치매환자의 약 70% 이상을 차지하는 알츠하이머 치매는 ‘아밀로이드’라는 단백질이 뇌에 축척되어 여러 신경독성을 일으키고, 궁극적으로 신경퇴행, 기억장애, 행동장애 등의 치매 증상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아밀로이드 PET/CT 검사를 활용하면 경도의 인지장애 환자의 알츠하이머 치매 발병을 조기에 예측할 수 있으며, 혈관성 치매를 포함한 다른 치매들과 감별 진단에도 매우 유용하게 활용되고 있다.

울산대학교병원은 2016년부터 아밀로이드 PET/CT 검사를 시행하고 있으며, 치매의 조기 발견 및 정확한 진단을 통해 최선의 치료를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울산대학교병원 건강증진센터 치매 검진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health.uuh.ulsan.kr) 및 전화(052-250-8300)를 통해 상담 및 예약이 가능하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