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05 (수)

  • 맑음동두천 25.9℃
  • 맑음강릉 27.9℃
  • 구름많음서울 27.1℃
  • 맑음대전 27.3℃
  • 구름조금대구 27.9℃
  • 맑음울산 26.9℃
  • 구름많음광주 27.9℃
  • 맑음부산 26.4℃
  • 구름조금고창 27.4℃
  • 구름많음제주 29.9℃
  • 맑음강화 26.3℃
  • 구름많음보은 26.4℃
  • 맑음금산 25.9℃
  • 구름많음강진군 28.0℃
  • 맑음경주시 27.3℃
  • 맑음거제 27.5℃
기상청 제공

학술/학회


남성 천식 환자, 배뇨장애 발병 위험 2배 높아

국내 남성 10만 명 조사로 천식과 하부요로증상의 연관성 밝혀내

남성 천식 환자가 정상인보다 △야간뇨(야간에 소변을 보기 위해 한 번 이상 잠에서 깸) △요절박(소변을 참기 어려운 증상) △빈뇨(소변을 자주 봄) 등의 '하부요로증상'이 나타날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가톨릭관동대학교 국제성모병원 호흡기내과 정재호 교수가 '질병관리본부 지역사회건강조사(2011)' 결과를 토대로 국내 남성 10만 명의 '국제전립선증상지수(IPSS)'를 조사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3일 전했다. 

국제전립선증상지수는 하부요로증상이 주로 나타나는 전립선비대증이 의심되는 환자에게 이용하기 위해 세계보건기구(WHO)에서 만든 자가진단문진표다. 하부요로증상을 점수로 측정해 증상의 정도를 알아보는 검사로 각 항목의 점수를 더해 0~7점은 경증, 8~19점은 중등도, 20~35점은 중증으로 분류한다.

조사 결과, 천식 환자가 정상인보다 중등도 하부요로증상은 1.95배, 중증 하부요로증상은 2.31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하부요로증상 중 하나인 ▲야간뇨(1.99배) ▲요절박(1.98배) ▲빈뇨(1.97배)도 천식 환자가 정상인보다 약 2배 많이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정 교수는 "만성염증질환인 천식이 전립선 내 염증이나 비대로 발생하는 하부요로증상과 연관이 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하부요로증상은 삶의 질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만큼 남성 천식 환자들은 적극적인 비뇨의학과 검진 및 치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를 '천식과 하부요로증상과의 상관관계(The Association between Male Asthma and Lower Urinary Tract Symptoms Evaluated by IPSS: A Population-Based Study)'라는 제목의 논문으로 발표했다. 논문은 국제 학술지 '면역알레르기국제학회지(international archives of allergy and immunology)' 8월호에 게재됐다. 

한편, 정 교수는 오는 14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유럽호흡기학회(European Respiratory Society)에서 직접 연구 성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