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1 (금)

  • -동두천 -6.6℃
  • -강릉 -1.4℃
  • 맑음서울 -5.5℃
  • 구름많음대전 -2.1℃
  • 맑음대구 -1.0℃
  • 구름많음울산 -0.1℃
  • 흐림광주 0.3℃
  • 구름많음부산 0.9℃
  • -고창 -0.2℃
  • 구름많음제주 5.1℃
  • -강화 -8.0℃
  • -보은 -3.1℃
  • -금산 -2.6℃
  • -강진군 1.2℃
  • -경주시 -0.9℃
  • -거제 2.6℃

최신의학서적


임종의료의 기술

히라가타 마코토(平方 眞)

“임종을 마주한 환자들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


죽음을 앞두고 환자와 그 가족들이 겪는 충격과 고통을 조금이라도 덜어주어 후회 없는 최후를 맞이하게 하기 위한 Well-Dying 도우미 기법을 담은 ‘임종의료의 기술’이 동명북미디어 도서출판 정다와에서 출간됐다.


‘연명의료결정법’이 시행되도록 확정되면서 ‘잘 사는 방법’보다 ‘잘 마무리 하는 죽음’이 사회적 쟁점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이러한 시점에서, 삶의 마지막을 후회 없이 존엄하게 선택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방법을 소개한‘임종의료의 기술’은 의료 전문가는 물론 어르신을 모시고 있는 우리 모두에게 꼭 필요한 필수 안내서가 될 것이다.


여러 가지 죽음이 존재하는 의료 현장에서 죽음을 앞둔 환자는 많은 괴로움과 고통을 강요받는다. 이런 상황에서 그 괴로움을 잘 이겨낼 수 있도록 도와줄 임종의료의 지식을 가진 사람이 옆에 없다면 환자는 결국 홀로 그 고통과 맞서야 한다.


임상의사로 20년간 1,500명이 넘는 환자들의 임종을 지켜본 저자 히라가타 마코토(平方 眞)는 임상 현장에서 쉽게 경험을 쌓기 어려운 임종의료에 대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이 책을 집필했다.


책은 크게 세 파트로 나뉘어져 있다. 첫 파트인 ‘왜 지금, 임종의료 기술이 필요한가’에서는 다사사회(多死社會)의 도래와 임종의료에 관한 의료인의 행동수칙을 소개하였고, 두 번째 파트에서는 이상적인 죽음의 형태인 ‘노쇠(老衰)’를 다루는 한편 노쇠와 다른 경위로 죽음에 이르는 패턴도 소개하였다. 그리고 세 번째 파트에서는 저자의 경험을 바탕으로  환자와 가족들에게 병세를 이해시키고 설명하는 방법 등을 다루고 있다.


뿐만 아니라 부록을 별첨하여 저자가 실제로 경험한 임상사례를 바탕으로 환자와 가족들에게 환자의 ‘증상 및 앞으로의 예측’에 관해 설명한 11건의 면담표 기재 방법도 소개하고 있다.


저자: 히라가타 마코토(平方 眞) / 쪽수: 210p / 가격: 15,000원 / 펴낸곳: 동명북미디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