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1 (금)

  • -동두천 -0.1℃
  • -강릉 2.6℃
  • 흐림서울 0.8℃
  • 맑음대전 2.5℃
  • 맑음대구 3.3℃
  • 맑음울산 3.1℃
  • 맑음광주 4.2℃
  • 맑음부산 4.2℃
  • -고창 2.5℃
  • 구름조금제주 6.6℃
  • -강화 -0.2℃
  • -보은 0.7℃
  • -금산 1.1℃
  • -강진군 4.5℃
  • -경주시 2.9℃
  • -거제 4.5℃

행정/보험


11월 15일부터 폐암신약 올리타정 보험적용 가능

보건복지부, “환자의 진료비 부담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10일 ‘약제 급여 목록 및 급여 상한금액표’ 고시를 개정, 오는 11월15일부터 비소세포폐암 표적치료제인 ‘올리타정(한미약품)’이 건강보험을 적용받을 수 있게 되었다고 10일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이번 개정으로 비소세포폐암 환자 치료제의 건강보험적용이 가능해져 항암신약에 대한 치료 접근성을 높이고 환자의 진료비 부담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약제 정보 및 환자부담 완화 사례]

 

 

올리타정(성분명 : olmutinib)

 

- 진행성 또는 전이성 비소세포폐암 환자 표적 치료제

이전에 EGFR-TKI로 치료 받은 적이 있는 T790M 변이 양성 국소 진행성 또는 전이성 비소세포폐암 환자의 치료에 허가 받은 표적항암제

- 건강보험 적용으로 월 투약비용 환자부담 8만원 수준으로 경감


‘올리타정’은 지난 11월 1일 제18차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에서 3상 임상시험을 전제로 조건부 허가된 약제임을 감안하여, 국민건강보험공단과 제약사간 협의를 통해 임상시험기한의 불확실성을 해소한 후 차기 건정심에서 서면의결하기로 결정된바 있다.

이에 국민건강보험공단과 제약사 간 추가협의에서 협상내용을 보완한 후, 제19차 건정심에서 의결됐고, 약제 급여 목록 및 급여 상한금액표  고시 개정이 가능하게 되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