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2 (목)

  • 맑음동두천 -7.5℃
  • 맑음강릉 0.1℃
  • 맑음서울 -4.6℃
  • 구름많음대전 -2.6℃
  • 맑음대구 -0.1℃
  • 맑음울산 0.5℃
  • 흐림광주 1.3℃
  • 맑음부산 0.7℃
  • 구름많음고창 0.0℃
  • 제주 7.3℃
  • 맑음강화 -4.4℃
  • 맑음보은 -7.2℃
  • 흐림금산 -3.2℃
  • 흐림강진군 2.0℃
  • 맑음경주시 0.0℃
  • 맑음거제 -0.1℃
기상청 제공

영상진단

전체기사 보기

포토뉴스



경상국립대병원, 난배양성병원체자원전문은행 지정
경상국립대학교병원 의생명연구원이 환자에서 병원체자원을 수집 활용할 수 있는 ‘난배양성병원체자원전문은행’으로 지정됐다고 1일 밝혔다. 병원체자원전문은행 제도는 국내 환경에 적합한 자원 활용도 및 국내 연구자의 접근성을 높이고, 전문화된 자원 수집체계를 마련해 신·변종 병원체 유입 등에 대비하기 위해 도입됐다. 지난 8월 11일, 질병관리청은 ‘병원체자원의 수집·관리 및 활용 촉진에 관한 법률’에 따라 2021년 분야별병원체자원전문은행 사업계획에 대한 심사를 거쳐 경상국립대병원을 난배양성병원체자원전문은행으로 지정했다. 이에 따라 경상국립대병원은 난배양성병원체자원전문은행을 통해 다양한 임상 환경에서 분리되는 병원체자원의 수집과 분석, 보존·관리 및 분양 업무 등을 수행하며, 병원체자원 및 관련 자료의 부족으로 제한적이었던 난배양성 병원체 감염 질환의 병인 및 제어 연구를 활성화할 계획이다. 또한, 병원체자원에 해당하는 국가연구개발사업 결과물을 기탁받아 분석하고 자원으로 등록하는 등록보존기관의 역할도 수행하게 된다. 자원전문은행 운영진은 경상국립대병원 소아청소년과 임재영 교수를 비롯해 진단검사의학과 변정현 교수와 이동현 교수, 그리고 경상국립대 의과대학 미생물학교실

내년 7월부터 불법유통 의약품 구매 시 ‘과태료 100만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약사법’ 개정(2021년 7월 20월)에 따라 불법유통 의약품을 구매한 자에 대한 과태료 기준을 마련하는 등의 ‘약사법 시행령’(대통령령)을 10월 19일 개정·공포했다. 주요 개정내용은 ▲불법유통 의약품 구매자에 대한 과태료 기준 마련 ▲백신안전기술지원센터의 추가 업무 규정 ▲‘약의 날’ 기념행사와 유공자 포상 기준 마련 ▲위해의약품 제조·수입 시 과징금을 판매금액으로 산정하는 기준 정비(종전: 생산·수입금액 기준) ▲중앙약사심의위원회 분과위원회의 구성, 분야별 심의내용 규정이다. 의약품을 판매할 수 없는 자로부터 스테로이드·에페드린 성분 주사 등 불법유통 전문의약품을 구매한 소비자에게 1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해당 구매 사실 신고자에게는 포상금을 지급한다. 백신안전기술지원센터가 현행 ‘약사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업무에 더해 백신 세포주의 구축·유지·분양관리 업무와 임상시험검체분석기관의 분석능력 개선 지원 업무를 추가로 수행하도록 규정한다.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가 기간(주간 또는 월간)을 정해 약의 날 기념행사를 실시할 수 있도록 하고, 약의 날 기념행사에서 유공자 포상이 가능하도록 약의 날 행사·교육·홍보 등 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