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 흐림동두천 12.0℃
  • 구름많음강릉 13.1℃
  • 흐림서울 13.2℃
  • 안개대전 13.1℃
  • 대구 14.0℃
  • 구름많음울산 14.3℃
  • 광주 13.2℃
  • 흐림부산 16.6℃
  • 흐림고창 12.1℃
  • 제주 17.8℃
  • 구름조금강화 12.2℃
  • 흐림보은 11.8℃
  • 흐림금산 11.1℃
  • 흐림강진군 13.8℃
  • 흐림경주시 13.3℃
  • 흐림거제 16.9℃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척추 수술적, 비수술적 치료

근로복지공단 안산산재병원(홍상수 신경외과 과장)


몇 달 전 목 디스크 진단 받은 40대 남성이 외래를 방문했다.

지속되는 경추 부 통증으로 고생하다 MRI 촬영을 하게 되었으며 각종 언론 매체를 검색해 가며 시술 및 수술에 대해 공부하고 방문한 상태였다. 하지만 그분은 수술의 적응증이 아닌 상태로 약물이나 물리치료만으로도 호전될 수 있는 상태였다. 설득 후에 약 처방으로 외래에서 다시 보기로 했다.

며칠 전에는 수년간 요통으로 고생하던 60대 여성분이 외래를 방문했다.

척추 전방 전위증이란 병명으로 오랫동안 여러 치료 및 의료기관을 전전했고 현재는 운동마비 증상을 보이고 있었다. 수술을 권유했으나 민간요법을 더 해보시겠다고 했다.

이런 극단적인 경우가 아니더라도 주위에 수술을 해야 하느냐 시술을 해야 하느냐등 논란이 많은 것은 사실이다.

많은 경쟁과 규제로 병원도 경제적 논리로 운영되는 게 사실이다. 하지만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 것은 사람이 기준이 되어야 하지 않겠나 하는 것이다.

“열명의 범인을 놓치더라도 한명의 무고한 피해자를 만들면 안된다.” 라는 말이 형사법에 있다고 한다. 의료에서는 한명의 무고한 환자가 있어서는 안될 것이다.

의료 소비자의 입장에서도 많은 비용과 시술만이 최선이 될 수 없고 자신에게 맞는 치료를 몇 군데 진료를 통해 확인하는 지혜가 필요하겠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