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4 (일)

  • 흐림동두천 -2.3℃
  • 구름많음강릉 5.1℃
  • 흐림서울 -2.2℃
  • 흐림대전 -0.2℃
  • 흐림대구 4.1℃
  • 구름많음울산 6.5℃
  • 구름많음광주 2.8℃
  • 구름많음부산 7.5℃
  • 흐림고창 1.0℃
  • 흐림제주 8.2℃
  • 흐림강화 -2.9℃
  • 흐림보은 0.5℃
  • 흐림금산 -0.4℃
  • 구름많음강진군 4.0℃
  • 흐림경주시 5.9℃
  • 구름많음거제 7.0℃
기상청 제공

동정

인천성모병원 간호사, 코로나19 대응 공로 표창

“코로나19가 종식되는 날까지 제 소임을 다할 것”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병원장 홍승모 몬시뇰)은 최근 인천간호사의 날을 맞아 허미자 응급의료센터 부팀장과 이순진 코로나19 중증환자격리구역 부팀장이 인천광역시장상과 아트러브인천이사장상을 각각 수상했다고 13일 밝혔다.

허미자 응급의료센터 부팀장은 1991년 4월 인천성모병원 수술실 간호사로 입사해 신생아실, 분만실, 신경외과 병동, 응급의료센터 등 다양한 부서에서 30년 가까이 근무해왔다. 특히 인천성모병원이 코로나19 국민안심병원 지정과 동시에 ‘코로나19 중증응급진료센터’를 갖추고 다른 병원에서 치료가 어려운 호흡기 증상 환자들을 수용하는 감염병 위기 상황에서 의료 공백을 최소화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이순진 부팀장은 1996년 4월 본원에 입사해 26년간 중환자실과 인공신장실, 응급실에서 중증환자들을 주로 돌봤으며,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코로나19 중증환자’의 치료와 관리·감독을 맡고 있다. 또 코로나19 중증환자를 돌보는 간호사들을 대상으로 인공호흡기(Ventilater), 신대체요법(CRRT), 체외막산소공급장치(ECMO)에 대한 전문적 지식을 교육함으로써 질 높은 간호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노력하고 있다. 

특히 가족들과 분리돼 격리 상황에서 치료받아야 하는 환자들의 어려움을 공감해 태블릿PC 등을 활용한 환자 가족들과의 소통창구를 마련해 줌으로써 치료 과정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도왔다. 

허미자 응급의료센터 부팀장은 “맡은바 제 위치에서 최선을 다했을 뿐인데 이렇게 큰 상을 주셔서 감사할 따름이다”며 “코로나19가 종식되는 날까지 제 소임을 다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순진 코로나19 중증환자격리구역 부팀장은 “이 순간에도 의료 현장 곳곳에서 애쓰고 있을 모든 의료진을 대신해 이 상을 받는다고 생각한다”며 “코로나19 장기화로 많은 사람들이 지치고 힘든 것이 사실이지만 이럴 때일수록 모두가 힘을 모아 코로나19를 극복하고 건강한 일상을 되찾을 수 있길 바란다”고 했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