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3 (수)

  • 맑음동두천 0.0℃
  • 맑음강릉 3.4℃
  • 구름많음서울 -1.0℃
  • 맑음대전 3.0℃
  • 맑음대구 2.3℃
  • 맑음울산 4.0℃
  • 맑음광주 2.4℃
  • 맑음부산 3.2℃
  • 맑음고창 3.0℃
  • 구름많음제주 5.8℃
  • 구름많음강화 -0.6℃
  • 구름조금보은 -0.1℃
  • 구름조금금산 2.0℃
  • 구름많음강진군 5.1℃
  • 맑음경주시 3.2℃
  • 맑음거제 4.3℃
기상청 제공

앞선 진료 현장노크


백내장 수술 합병증 ‘후발백내장’ 막는 인공수정체 개발

수정체 세포 이동 획기적으로 억제

백내장 수술 후 시력 저하의 가장 흔한 원인으로 꼽히는 후발백내장을 획기적으로 예방할 수 있는 인공수정체가 최근 개발됐다.

가톨릭대학교 은평성모병원 안과 이현수 교수 연구팀은 후발백내장 발병으로 인한 시력 저하를 막을 수 있는 레이저-나노패터닝 인공수정체를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백내장은 혼탁한 수정체를 제거하고 그 자리에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방식으로 치료하는데, 이 과정에서 수술 후 일부 남아 있던 본래의 수정체 세포가 증식하면서 섬유화를 유발하면 인공수정체 주머니인 후낭에 혼탁이 나타나는 후발백내장이 발생한다. 

후발백내장은 전체 백내장 수술 환자의 20~30%에서 발생하는 흔한 합병증으로 시력저하가 심한 경우 레이저를 이용해 후낭 절제술을 시행해야 한다. 

이현수 교수 연구팀은 수정체 세포가 후낭으로 이동하는 것을 억제하면 합병증을 줄일 수 있다는 점에 착안해 ‘펨토초-레이저(Femtosecond laser)’를 이용해 인공수정체의 가장자리에 다양한 디자인을 적용하는 연구를 진행했다.
 
펨토초-레이저에서 ‘펨토초’는 1000조분의 1초(10~15)를 말한다. 펨토초-레이저는 빛의 파장이 매우 짧기 때문에 매우 작은 세포까지 수술할 수 있다. 안과용 각막이식이나 라식수술에 사용된다.

연구 결과 이 교수팀은 인공수정체 가장자리에 나노 및 마이크로 크기로 성벽과 같은 여러 개의 홈을 디자인하면 수정체 세포의 이동과 증식이 어렵고 이에 따라 후발백내장 발생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현수 교수는 “이번 연구는 백내장 수술의 주요합병증인 후발백내장을 억제해 수술 후 시력 저하를 예방할 수 있는 매우 의미 있는 연구”라면서 “특히 노안교정을 위한 다초점수정체 같은 프리미엄 인공수정체의 기능을 유지하고 최적화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전호정 책임연구원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진행됐으며 생체소재 분야 세계적 권위의 학술지 ‘악타 바이오머터리얼리아(Acta Biomaterialia)’ (IF: 7.242) 최근호에 게재됐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