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0 (금)

  • 구름많음동두천 3.5℃
  • 맑음강릉 9.1℃
  • 흐림서울 3.5℃
  • 흐림대전 6.5℃
  • 맑음대구 10.6℃
  • 맑음울산 14.2℃
  • 흐림광주 8.6℃
  • 맑음부산 15.8℃
  • 흐림고창 7.8℃
  • 흐림제주 12.1℃
  • 흐림강화 3.6℃
  • 흐림보은 5.7℃
  • 흐림금산 6.2℃
  • 흐림강진군 9.5℃
  • 맑음경주시 11.8℃
  • 맑음거제 13.7℃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감염학술단체들 “이번 겨울은 코로나19 대응의 가장 큰 고비”

고위험군 피해 발생, 중환자 치료 자원 고갈 우려
낮아진 위기위식 지적, 거리두기 독려

대한감염학회를 비롯한 감염 관련 전문학술단체들(이하 단체들)이 한 목소리로 현재 수도권을 비롯한 지역사회 코로나19 전파 양상이 심각해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 이 상황이 더 악화될 가능성이 높고 이와 함께 고위험군에게 피해가 발생할 위험이 더 높아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단체들(대한감염학회·대한감염관리간호사회·대한결핵및호흡기학회·대한소아감염학회·대한예방의학회·대한응급의학회·대한의료관련감염관리학회·대한임상미생물학회·대한중환자의학회·대한항균요법학회·한국역학회)은 20일 성명서를 내고 “중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자원이 빠르게 고갈되고 있다”며 선제적이고 강력한 방역 조치와 학계·전문가와 보다 긴밀한 논의 구조가 이뤄져야 한다고 피력했다.

단체들은 “최근 한국역학회에서 분석한 자료에 의하면 코로나19의 일일 감염재생산수는 1.5를 넘어서서 효과적인 조치 없이 1~2주가 경과하면 일일 확진환자 수는 1000명에 육박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며 현재 코로나19는 전국에서 동시 다발적으로 발생하고 있어서 지역에 따라 역학조사 역량을 넘어서고 있고, 이는 역학적 연결고리가 파악되지 않는 환자의 증가와 이를 통한 추가 확산의 악순환을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최근 환자 발생 양상을 보면 고령자가 차지하는 비율이 점차 높아지고 있으며, 요양시설이나 병원과 같이 고위험군이 모여 있는 곳에서 환자 발생이 이어지고 있다“며 ”고위험군에서 환자 발생이 많아지면 중증 환자 발생 위험도 증가하게 되며 이는 의료의 과부하를 유발해 환자들이 적절한 조치를 받지 못하게 되는 상황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단체들은 중환자 치료병상 등 의료자원의 한계를 넘어서고 있다고도 지적했다.

단체들은 ”현재 중환자 치료병상이 다소 남아 있다고 하더라도 발병 후 7~10일 경과 상태에서 중증으로 진행하는 코로나19의 임상경과를 감안하면 현재 남아 있는 중환자 병상은 1~2주 내에 빠르게 소진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중환자 병상 확충이나 중환자 인력 양성은 매우 중요한 부분이어서 계획을 가지고 반드시 역량을 확충해 나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다만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단기간에 코로나19 중환자 진료 역량을 개선시킬 수 없기 때문에 현재 가용한 의료 역량 내에서 대응할 수 있도록 중환자 발생을 최대한 억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단체들은 선제적이고 강력한 방역 조치와 정부-학계-전문가 간의 긴밀한 논의 구조를 주문했다.

단체들은 ”현시점에 이전과 같은 수준의 억제력을 가지려면 더 강한 방역 조치가 필요하다. 거리두기 단계 상향을 포함해 방역 조치는 조기에 강력하게 적용되어야 충분한 효과를 발휘할 수 있다“며 ”방역과 관련된 정책 결정에 있어서 정확한 상황 판단과 신속한 의사결정 과정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서 방역 현장과 전문가의 의견을 반영하는 거버넌스 구축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끝으로 단체들은 ”미국이나 유럽 등에서 가을, 겨울을 맞아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되는 양상을 보면 이번 겨울은 코로나19 대응에 있어서 가장 큰 고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최근 코로나19 백신 개발이 성공적이라는 반가운 소식이 들려오고 있지만 올 겨울은 백신 없이 막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근 사회의 분위기는 이전과 달리 코로나19에 대한 위기의식이 많이 낮아져 있고 거리두기와 같은 방역 수칙도 잘 지켜지지 않는 것 같다“며 거리두기 참여를 독려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