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9 (월)

  • 맑음동두천 11.3℃
  • 맑음강릉 12.3℃
  • 맑음서울 14.7℃
  • 맑음대전 12.2℃
  • 맑음대구 14.3℃
  • 맑음울산 13.6℃
  • 맑음광주 15.3℃
  • 맑음부산 15.9℃
  • 맑음고창 10.5℃
  • 구름조금제주 16.2℃
  • 구름조금강화 11.6℃
  • 맑음보은 7.4℃
  • 맑음금산 8.4℃
  • 맑음강진군 10.6℃
  • 맑음경주시 11.4℃
  • 맑음거제 13.3℃
기상청 제공

국감


국립중앙의료원 위탁받은 중앙치매센터 횡령행위 드러나

최소 44건, 4억 6200만원 가량 횡령

국립중앙의료원이 작년 12월 위탁받은 중앙치매센터에서 지난 7년 동안 4억 6200만원이 넘는 횡령 의혹 사건을 적발해 의혹 당사자인 운영팀장을 경찰에 고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립중앙의료원이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중앙의료원은 지난 2019년 12월 분당서울대학교병원서 위탁 운영하던 중앙치매센터를 위탁받았다. 이후 내부 감사를 통해 분당서울대병원이 운영했던 기간(2014년~2019년 12월)과 중앙의료원이 어어받은 기간(2019년 12월~현재)동안 횡령의혹 사건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중앙치매센터 운영팀장 A씨는 지난 2014년 7월부터 금년 6월까지 허위지출증빙 작성, 1년 미만 근속 직원의 DC형 퇴직연금 국고 미반납 등의 방법으로 최소 44건, 4억 6259만원의 돈을 자신 통장에 이체했던 것으로 학인됐다.

연도별로 2014년 1건, 2667만원 횡령으로 시작해서 2015년 3건(3821만원), 2016년 13건(6855만원)으로 증가한 후, 17년, 18년, 19년 각각 5건을 자기계좌로 이체했고, 금년에는 12건 1억 1200만원을 이체했다.

중앙의료원은 지난 9월 24일 A씨를 관악경찰서에 고소했고, 현재 경찰 조사 진행 중에 있다.

A씨는 중앙치매센터가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관 후 그만두겠다는 의사표시를 해오다 현재 육아휴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춘숙 의원은 “국가치매책임제 수행을 위한 컨트롤타워 조직인 중앙치매센터에서 발생한 일탈행위는 엄벌에 처해야 한다”며 “지난 7년 동안 위탁운영을 했던 분당서울대병원을 비롯해 중앙치매센터 조직 전체에 대해 종합적이고, 철저한 감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국립중앙의료원측은 “공공치매센터가 법인이 아니고 임의조직이라 사실상 관리·감독이 어렵다”며 제도 개선을 건의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