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7 (목)

  • 흐림동두천 21.8℃
  • 흐림강릉 22.1℃
  • 흐림서울 22.5℃
  • 박무대전 23.1℃
  • 흐림대구 24.4℃
  • 울산 23.6℃
  • 흐림광주 23.5℃
  • 부산 22.5℃
  • 흐림고창 23.8℃
  • 제주 21.5℃
  • 흐림강화 22.5℃
  • 흐림보은 21.8℃
  • 흐림금산 23.8℃
  • 흐림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24.7℃
  • 흐림거제 21.0℃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의대협 내부 불협화음? “단체행동 ‘유보’일 뿐 중단 아냐”

회원들 “다른 표현으로 성명서 작성한 것 매우 유감”

의대생들이 동맹휴학 및 의사 국가시험 거부 등의 단체행동을 공식적으로 중단키로 결정했다. 그러나 의대협 회원들 간 처음 투표 땐 유보라고 했으면서 성명문은 중단이라고 돼있다고 반발하며 이를 두고 내부에서 불협화음이 생기고 있다.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는 14일 성명을 통해 모든 단체행동을 공식적으로 중단하지만 이것이 우리의 연대가 멈춤을 의미하지는 않는다우리는 상설감시기구를 통해 우리의 눈과 귀를 열어둘 것이며, 다시금 국민의 건강권을 위협하는 정책이 강행된다면 언제든지 지금과 같은 단체행동을 불사할 것임을 천명한다고 했다.

 

상설감시기구에 대해선 국민의 건강을 위하여 올바른 의료 정책에 대해 끊임없이 토론하고 감시할 것이라며 우리의 투쟁은 정부를 향한 것이 아니다. 의료계를 겨냥한 것 또한 아니다. 우리의 투쟁은 오로지 대한민국의 건강한 의료 환경 정립을 목표로 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하지만 이를 두고 의대협 회원들 간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회원들이 단체 행동 유보를 결정한 거지 중단이란 결정을 하지 않았다며 반발하고 나선 것.

 

의대협 공식 SNS(페이스북)에 게재된 글에 회원들이 댓글로 분노를 쏟아내고 있는 상황.

 

회원A씨는 분명 유보라고 듣고 투표했는데 왜 마음대로 중단하시는 건지 이해가 잘 되지 않는다이에 대한 적합한 설명 부탁드린다고 했고, 회원B씨는 어제 유보도 급히 결정된 것이라 생각했지만 참았다. 근데 바로 다음날 중단이라니 매번 이렇게 통보식이면 의대협의 존재 이유는 뭔가?”라고 댓글을 달았다.

 

의대협에 대한 신뢰가 깨졌다는 회원부터 욕설을 내뱉는 회원도 있었다.



회원C씨는 의대협에 대한 신뢰가 깨졌다믿고 따르며 기다려주었는데 허망하다. 이 사태에 대한 책임은 꼭 지시길 바란다고 일갈했다.

 

회원 D씨는 본지와의 문자로 공식적으로는 단체행동 유보라며 저를 포함한 몇몇 의대생들은 이와 다른 표현으로 성명서를 작성한 바에 매우 깊은 유감을 표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의대협 회장단 차원에서 독단적으로 낸 성명서인지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렇다면 이들이 주장하는 중단이 아닌유보의 근거는 무엇일까? 13전국 40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본과 4학년 대표 공동 성명서를 보면 알 수 있다.

 

이날 성명서에선 어제 응시자 대표자 회의 결과 우리는 단체행동을 잠정 유보하기로 했다. 이후 행동 방침에 대해서는 추후 논의 후 발표할 예정이다라고 했다.

 

한편, 이번 결정으로 국시 응시자인 본과 4학년을 제외한 전국 의대생 15542명 중 휴학계를 제출한 91%1490명이 학교로 복귀할 전망이다.

 

그러나 정부가 국시 재응시 기회 부여는 어렵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고 있고, 의대협도 국시 재응시에 대해서는 따로 언급하고 있지 않은 것 등을 미루어봤을 때 올해 국시가 제대로 이루어질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지난 8일부터 시작된 국시에 의대생 응시 대상자 3172명 중 86%2726명이 신청하지 않은 상태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대변인은 14일 정례브리핑에서 의사 국시의 추가 기회 부여는 국시를 준비하고 치르는 다른 이들에게 형평성과 공정성에 위배된다국민들의 동의와 양해가 선행되지 않는다면, 정부도 국시의 추가 기회 부여를 쉽게 결정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