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4 (화)

  • 흐림동두천 22.9℃
  • 흐림강릉 18.6℃
  • 흐림서울 21.0℃
  • 흐림대전 21.4℃
  • 흐림대구 21.1℃
  • 흐림울산 20.3℃
  • 흐림광주 20.1℃
  • 부산 20.5℃
  • 흐림고창 20.5℃
  • 흐림제주 22.9℃
  • 흐림강화 21.3℃
  • 흐림보은 20.2℃
  • 흐림금산 20.5℃
  • 흐림강진군 21.3℃
  • 흐림경주시 20.2℃
  • 흐림거제 19.6℃
기상청 제공

인사


진성우 교수, 대구·경북지역암센터 소장 부임

국가 지정 종합형 지역암센터로서 암 관리사업 추진

칠곡경북대학교병원은 1일 대구·경북지역암센터 신규 소장으로 전성우 교수를 새로 부임했다.

 

대구·경북지역암센터는 국가 지정 종합형 지역암센터로서 예방, 교육, 홍보 등 암관리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각 분야의 우수한 의료진이 책임지는 암 환자 진료 및 연구를 통해 지역민의 암 부담을 획기적으로 감소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대구·경북지역암센터 전성우 소장은 위암, 대장암, 위종양, 대장종양, 식도질환, 소화불량, 염증성 장질환을 전문으로 진료하며, 대한상부위장관 및 헬리코박터학회로 활동하고 있다.

 

또한, 전성우 소장은 연구팀과 함께 조기위암으로 내시경 절제술을 받은 환자대상으로 장기간 추적관찰을 시행한 결과, 헬리코박터 균을 박멸한 군보다 박멸하지 않은 군에서 위장 내 선종이나 암이 재발 확률이 약 2.3배 증가한다는 점을 밝혀냈으며, 이전의 연구와 다르게 환자의 나이가 많은 경우(60세 이상)에도 균의 박멸 유무와 상관없이 재발확률이 2.8배 증가하는 것을 최초로 규명했다.

 

전성우 소장은 암은 위험요인을 최소화해 발생 자체를 예방하는 것이 그 어떤 치료보다 중요하기 때문에 앞으로도 많은 사람들에게 암 검진의 중요성을 인식시키고 암 예방수칙의 실천을 알려 암발생률과 사망률을 줄이는 데 기여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