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2 (화)

  • 흐림동두천 13.4℃
  • 구름많음강릉 19.7℃
  • 흐림서울 15.0℃
  • 구름많음대전 15.1℃
  • 구름조금대구 15.8℃
  • 구름많음울산 18.4℃
  • 구름많음광주 14.8℃
  • 맑음부산 18.1℃
  • 구름많음고창 12.7℃
  • 구름많음제주 15.3℃
  • 흐림강화 14.0℃
  • 흐림보은 12.1℃
  • 흐림금산 11.6℃
  • 흐림강진군 12.2℃
  • 맑음경주시 15.8℃
  • 맑음거제 15.6℃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국가 차원의 감염병에 대한 장기적∙ 상시적인 시스템 구축 필요

백신 개발 글로벌 네트워크 공조체계 구축 등 실행방안 제시

한국의 보건안보 수준이 세계 9위로 비교적 높은 수준이지만 일부 영역(예방, 의료시스템, 규범, 리스크 관리)에서 취약점이 노출되고 보건위기 대응능력 개선이 필요하다는 점에서 국가 차원의 감염병에 대한 장기적이고 상시적인 대비·대응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고  주장이 발표됐다.

과학기술정책연구원(이하 STEPI)은 지난 25일 ‘생명안보 관점의 감염병 상시 대비·대응 과학기술혁신전략’을 주제로 보고서를 발행했다.



 연구진은 ▲감염병 조기 감지 체계가 국내 보건정책에서 공백영역 ▲진단키트를 보완할 수 있는 기술적 대안의 한계 ▲인력 중심 방역 시스템의 한계 ▲팬데믹이 국민안전 위협과 사회갈등을 유발 등의 감염병 대응에 대한 문제점 4가지를 분석해 제시했다.

제를 보완하기 위한 핵심전략으로 “감염병 위기에 상시적이고 주기적으로 대비·대응하는 생명안보 과학기술혁신전략 수립이 필요하다”며 “감염병으로 인한 국가위기 사태를 생명안보 관점에서 인식할 필요가 있으며 특정 분야의 지식과 기술에 의존하기보다는 다학제적 관점의 종합 정책 수립이 중요하고 이를 위한 범국가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가 차원의 상시적∙주기적 모니터링이 필요하고 감염병 재난에 있어 신속한 의사결정이 필수적인 만큼 최악의 의사결정 순간에 ‘대비’하면서 시나리오별 ‘대응’ 방안 수립을 제안한다”며 “감염병 대비·대응 체계별 세부 전략 수립 및 두 체계간 연동을 위해 융복합 기반의 감염병 전주기 R&D 추진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핵심전략의 실행과제로는 감염병 사전 예측을 위한 정보분석 체계를 구축하는 대비체계, 다주체 융합 기반의 One-Stop 감염병 장기 종합연구의 R&D 체계, 시나리오별 진단-방역-치료 전주기 관리시스템의 대응체계를 소개했다.

대응체계에서는 “진단에서는 진단방식∙형태 고도화를 통한 감염병 조기 종식을 이뤄내며 방역에 있어서는 첨단방역기술 현장 적용 및 분산형 대응 체례를 마련하고 지역 중심의 감염병 대응과 거버넌스 고도화가 필요하다”며 “치료의 경우 감염병 백신·치료제 상시 연구활동과 신속 임상승인으로 위험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확보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한 실행방안으로 △[인프라체계] 능동적 대비·대응을 위한 지원체계와 법 제도 마련 △[융합솔루션] 연구결과의 사업화 연동 체계 및 다학제 연구 기반 확보 △[글로벌센싱] 예측 및 백신 개발 글로벌 네트워크 공조체계 구축 등 3가지를 제시했다.

 연구진이 제시한 해당 과제의 실행방안으로 “전시상황에 준하는 강력한 법적 지원체계를 마련하고 감염병 관련 Data 접근성도 강화함으로 감염병 위기에 대응해야 한다”며 “연구개발과 생산 체계를 연계하고 수평적 연구문화를 정착하면서 다학제 기반 연구환경 마련 및 전문가 그룹을 운영해야 한다”고 소개했다.



또한 “감염병 대비·대응을 위해 국제 공조체계가 필수적으로 요구되는 만큼 글로벌 연구협력체계 구축을 통한 감염병 공동대응에 노력해야 한다”며 “’Global Sensing Branch’ 구축으로 개도국 동향 및 해당국 감염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이를 바탕으로 현지 감염병 퇴치 활동에 참여하는 ODA 활동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