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6 (목)

  • 맑음동두천 6.6℃
  • 맑음강릉 14.4℃
  • 맑음서울 10.3℃
  • 연무대전 10.8℃
  • 흐림대구 11.0℃
  • 흐림울산 11.5℃
  • 광주 11.4℃
  • 흐림부산 14.0℃
  • 흐림고창 12.5℃
  • 흐림제주 15.5℃
  • 맑음강화 9.2℃
  • 구름조금보은 7.5℃
  • 흐림금산 10.4℃
  • 흐림강진군 12.1℃
  • 구름많음경주시 8.4℃
  • 흐림거제 11.0℃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대구광역시의사회 “코로나19로 후각·미각 상실할 수 있어”

‘후각과 미각 모두 상실’이라고 답한 확진자 119명

대구광역시의사회 코로나19 대책본부에서 확진 후 입원대기자 전화상담을 통해 후각과 미각 상실이 코로나19 증상일 수 있다는 조사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대구광역시의사회 자료에 따르면 38일부터 24일까지 확진 후 입원 대기 중인 코로나19 확진자를 조사한 결과, 코로나19 확진자 3191(남자1,159, 여자2,026) 가운데 488(15.3%)이 후각 또는 미각에 문제가 생긴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가운데 386(12.1%)이 후각을 잃었고, 353(11.1%)이 미각에 문제가 있었다고 답했다. 후각과 미각 모두 이상이 있다고 답한 확진자는 251(7.9%)이었다.

 

조사에 응한 확진자가 발열 또는 인후통 등으로 후각이나 미각에 이상이 없지만, 스스로 있다고 느껴 답했을 수 있다는 판단에서 인후통, 발열, 가슴 통증이 없는 완전 무증상인 1462명을 다시 추려 2차 모니터링을 진행했다.

 

그 결과, 후각과 미각 상실은 코로나19 증상과 상당한 연결점을 보였다.

 

이들 가운데 후각에 문제가 있다고 답한 확진자는 189(12.9%), 미각 상실이라고 답한 확진자는 143(9.8%)이었다. 후각과 미각 모두 상실이라고 답한 확진자는 119(8.1%)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전체 488명 중에서 20대가 156명으로 제일 많았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