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화)

  • 맑음동두천 -6.9℃
  • 맑음강릉 -0.2℃
  • 맑음서울 -4.5℃
  • 맑음대전 -3.6℃
  • 맑음대구 -0.6℃
  • 맑음울산 0.0℃
  • 맑음광주 -0.3℃
  • 맑음부산 1.9℃
  • 맑음고창 -1.6℃
  • 맑음제주 5.2℃
  • 맑음강화 -3.2℃
  • 맑음보은 -6.1℃
  • 맑음금산 -4.8℃
  • 맑음강진군 1.0℃
  • 맑음경주시 0.3℃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행정/보험


복지부, “외국 약사면허자 예비시험제도 관련, 시험과목 등 마련”

국내 약사면허를 받기 위해서는 약사예비시험과 약사국가시험에 합격해야

보건복지부는 외국 약사면허자에 대한 약사 예비시험 제도 도입에 따른 시험과목, 합격기준 및 시험 시행절차 등을 규정하는 「약사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이 21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은 외국 약사면허자가 국내 약사국가시험에 응시하기 전, 예비시험에 응시・합격하도록 하는 내용으로 법률이 개정됨에 따라, 시행령에 시험과목, 합격기준 등 시험에 필요한 사항을 정하기 위한 것이다. 보건복지부장관이 인정하는 외국 약학대학을 졸업하고 외국 약사면허를 받은 자가 국내 약사면허를 받기 위해서는 약사예비시험과 약사국가시험에 합격하여야 한다.

개정된 시행령의 주요내용은 다음과 같다.

▲약사예비시험을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이 관리하게 하고, ▲시험 90일 전까지 공고해야 하며, ▲시험과목은 약학 기초와 “한국어”로 하며, ▲합격기준은 “약학 기초”에 대하여는 만점의 60퍼센트 이상, “한국어”의 경우에는 보건복지부령으로 정하는 한국어 과목에 관한 요건을 갖추어야 한다.

이미 복지부는 의사・치과의사・한의사의 경우에도 외국 면허자에 대한 예비시험제도를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을 통해 2005년부터 운영 중이다.

보건복지부 윤병철 약무정책과장은 “이번 시행령 개정은 약사 자격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외국 약사면허자가 국내 약사면허를 받기 전 예비시험에 합격하도록 하는 법률 개정에 따른 후속조치로써, 외국 약학대학 교육에 대한 검증절차를 마련하는 약사 면허관리 제도 보완을 위한 것이다. 공고 절차를 거쳐 올해 하반기에 첫 약사예비시험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