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8 (목)

  • 구름많음동두천 9.2℃
  • 흐림강릉 4.5℃
  • 맑음서울 9.1℃
  • 맑음대전 10.6℃
  • 흐림대구 9.3℃
  • 구름많음울산 8.7℃
  • 맑음광주 11.2℃
  • 구름많음부산 12.1℃
  • 맑음고창 8.9℃
  • 구름많음제주 12.4℃
  • 맑음강화 7.8℃
  • 구름조금보은 10.1℃
  • 맑음금산 10.1℃
  • 맑음강진군 11.0℃
  • 흐림경주시 7.9℃
  • 흐림거제 12.3℃
기상청 제공

행정/보험


조혈모세포 기증 10명 중 5명은 기증의향 있음

기증의향이 없는 이유는 ‘막연한 두려움 40.9%’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가 실시한 ‘조혈모세포 및 제대혈 기증에 대한 대국민 인식조사’ 결과 10명 중 7명이 조혈모세포 기증을 알고 있으며, 10명 중 5명은 기증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국민 1천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 66.6%가 ‘조혈모세포 기증’에 대해 인지하고 있으며, 53.1%는 ‘기증 의향이 있다’고 응답했다. 

조혈모세포 기증 의향이 없는 이유로는 ‘막연한 두려움(40.9%)’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과거 조혈모세포 기증이 대부분 골수를 통해서 이루어짐에 따라 아직도 ‘골수기증’이라는 인식에 쉽게 기증에 동참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출산을 하는 산모로부터 조혈모세포를 얻을 수 있는 ‘제대혈 기증’의 경우에는 59.7%가 인지하고 있으며, 50.5%가 ‘기증 의향이 있다’고 응답했다. 또한, 임산부 200명을 대상으로 추가로 실시한 조사에서는 임산부 10명 중 8명(76.5%)이 제대혈 기증을 인지하고 있었는데, 이는 일반국민(59.7%)에 비해 높은 응답률이었다. 

백혈병, 혈액암과 같은 난치성혈액질환 환자의 치료를 위해서는 건강한 조혈모세포의 이식이 필요하다.

국내에 조혈모세포 이식이 필요한 이식대기자는 4,497명(’18년 기준)으로, 약 34만명(’18년 기준)이 조혈모세포 기증 의사를 밝힌 상태다. 그러나, 이식을 위해서는 조직적합성항원형(HLA)이 일치해야 가능하므로 이식 대기자분들이 조속히 이식을 받기 위해서는 더 많은 기증 참여가 필요한 상황이다.

조혈모세포 기증을 희망하는 경우에는 조혈모세포 기증 등록기관*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조혈모세포 기증 희망 등록 후에 조직적합성항원형이 일치하는 환자가 나타나면 최종 기증의사를 확인한 후 기증이 이루어진다.

질병관리본부 장기이식관리센터 김기철 과장은 “과거 조사에 비해 인지도는 상승하였으나, 아직도 많은 분들이 심리적인 두려움으로 기증을 꺼리고 있는 것 같다. 최근에는 조혈모세포의 채취 유형이 헌혈과 유사한 채취 형태인 ‘말초혈 기증’이나 임산부의 ‘제대혈 기증’을 통해서도 가능하다. 조혈모세포 기증에 대한 긍정적 인식 개선을 위해 계속하여 적극적으로 홍보·캠페인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