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4 (월)

  • 구름많음동두천 13.4℃
  • 구름많음강릉 18.7℃
  • 구름많음서울 14.8℃
  • 구름많음대전 14.6℃
  • 맑음대구 14.4℃
  • 맑음울산 16.4℃
  • 구름조금광주 15.4℃
  • 맑음부산 18.9℃
  • 구름조금고창 15.3℃
  • 맑음제주 21.0℃
  • 구름많음강화 14.8℃
  • 구름많음보은 13.6℃
  • 구름많음금산 10.4℃
  • 맑음강진군 15.8℃
  • 맑음경주시 15.2℃
  • 맑음거제 17.0℃
기상청 제공

국감


"식약처 심사 인력과 능력, FDA에 견줘 크게 떨어져"

김상희 의원 "한 개 의약품에 대한 심사인원, FDA 40명인데 식약처 6명"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심사 능력에 대한 의문이 제기됐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견줘 심사 인력이 적을 뿐만 아니라, 전문성도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은 7일 식약처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 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식약처의 심사 능력에 대해 많은 문제 제기를 하고 있다"며 "미국 FDA의 경우 심사한 약물에 대해 보고서를 발간하고, 모든 것을 공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반면 식약처가 발간한 보고서는 60쪽에 불과하다"며 "일례로 MSD가 허가 신청한 동일한 약에 대해 공개 여부도 차이가 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FDA는 한 개 의약품 심사에 40여명이 참여하고 있다"며 "반면  식약처는 6명이 담당하고 있다. 이를 같은 심사라고 볼 수 있겠나"라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인력뿐만 아니라 전문성도 문제"라며 "식약처는 비전공자가 심사를 담당하는 경우가 있다. 이렇게 해서 제대로 된 심사가 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런 상황을 해결할 근본적 해결방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답했다.

배너

배너